파란, 무료 전자세금계산 서비스 선보여


KTH(대표 서정수)의 검색 포털 파란(www.paran.com)은 2010년 법인사업자 전자세금계산서 의무화에 따라 '파란 프리택스' 무료 서비스를 연다고 15일 발표했다.

'프리택스'는 파란이 2년여 동안 개발한 종합택스 서비스로, 전자세금계산서, 견적서, 거래명세표 등의 매출, 매입 발송, 관리는 물론 간편장부 자동기장 및 회계연동 기능을 제공한다.

프리상품은 매월 50건까지 무료로 제공되며, 대다수의 사업자가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무제한발송의 경우 월 2만원의 월정액 상품을 이용하면 된다.

한편 '파란 프리택스'를 함께 공급할 수 있는 리셀러 제휴사도 모집한다. 리셀러 제휴사에게는 프리택스 매출액에 대한 수익분배와 함께 전용사이트와 관리자페이지를 제공한다.

파란 김경로 부가사업팀 팀장은 "국내 사업자의 효율적인 사업영위를 돕고, 무료화 서비스를 더 확장하여 꾸준히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병묵기자 honnez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