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로호, 오후 5시 재발사

4시45분 카운트다운 다시 센다


한국 첫 우주발사체 '나로호(KSLV-I)'가 25일 오후 5시 다시 발사 성공에 도전한다.

교육과학기술부 김중현 제2차관은 25일 나로우주센터 프레스룸에서 "나로호 최종 리허설에 대한 세부 점검 결과 특이사항이 없었다"며 "예정대로 오후 5시경 나로호를 발사한다"고 발표했다.

김 차관은 "현재 나로우주센터의 기상상황은 발사를 위한 기상조건을 만족하나, 발사시간대에 국지적인 구름 형성 가능성이 있어 이를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발사 전까지 지속적으로 분석해 안전한 시간대에 발사하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단 5시 20분부터 30분까지 10분간은 우주궤도를 돌고 있는 우주물체와 충돌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돼 이 시간대에 나로호를 발사하지 않을 전망이다.

교과부는 이날 오전 9시 한·러 비행시험위원회(FTC)에서 각 분야별 발사 준비상황을 최종 점검한 결과 예정대로 발사 운용에 착수했다.

이날 오전 9시44분 1단부 추진체 충전을 위한 준비작업에 착수한 나로호는 10시 6분 밸브 및 엔진제어용 헬륨 충전을 시작하고 10시 40분 1단 연료 기능점검 작업을 완료했다. 이어 11시 10분 1단 산화제 탱크 기능점검을 마쳤고, 12시 48분 발사대 지역의 모든 인원을 안전 지역으로 철수시켰다.

현재 나로호는 산화제(액체산소) 공급을 위한 공급라인과 탱크를 냉각 중이며, 발사 약 2시간 전인 오후 3시경부터 연료와 산화제 주입을 시작할 예정이다.

발사 16분 전 최종 발사 여부가 결정되면 발사 15분 전부터 자동 카운트다운에 들어가 발사 3.8초 전에 1단 엔진이 점화되고 추력이 142톤에 도달하면 나로호는 이륙하게 된다.

한편 나로우주센터 주변 일대에서는 현재 나로호의 안전한 발사를 위해 보안 및 경계 관련 15개 기관 1천900여 명이 참여해 육상·공중·해상에 대한 통제와 소개 작업도 원활히 진행되고 있다.

고흥(전남)=임혜정기자 heath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