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심의위, 음란물 유통 사이트 모니터링 강화키로


방송통신심의위원회(위원장 이진강)는 음란 동영상을 대량으로 유통하고 있는 파일공유 목적의 클럽 및 카페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했다고 19일 발표했다.

방통심의위 관계자는 "개별 음란 동영상에 대한 심의·제재보다 음란 동영상의 유통 거점이 되는 대용량 커뮤니티 자료실에 대한 집중 심의·제재가 음란물 유통 근절을 위한 근본적인 해결책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김도윤기자 moneyn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