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 어디서나 내 파일 쓴다"…네이버, 'N드라이브' 오픈


NHN(대표 김상헌)의 검색 포털 네이버(www.naver.com)는 웹상에 내 파일들을 저장해 놓고 언제 어디서나 쉽게 꺼내 활용할 수 있는 개인별 웹 저장공간, 'N드라이브'와 '포토앨범'을 31일 선보였다.

N드라이브(http://ndrive.naver.com)는 총 5GB까지 활용 가능한 나만의 온라인 저장공간으로, 문서, 사진, 동영상 등 각종 파일들을 내 N드라이브에 저장해 놓으면 집, 회사, PC방 등 어떤 컴퓨터에서도 네이버 로그인을 통해 쉽게 내 파일에 접근할 수 있다.

네이버 포토앨범(http://nphoto.naver.com)은 개인별 웹 사진 관리 공간으로 포토앨범에 사진을 올리면 N드라이브에 촬영 날짜별로 자동 분류돼 저장된다. 각 사진별로 태그입력이 가능해 동일한 태그를 가진 사진끼리 모아보는 태그앨범을 만들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두 서비스를 통해 메일, 블로그, 카페 등 네이버 서비스와 연동돼 보관 중인 파일을 메일이나 블로그 혹은 가입한 카페로 바로 보낼 수도 있다.

NHN 이현규 선행프로젝트그룹장은 "메일, 캘린더와 더불어 데이터, 재정까지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네이버 개인화 웹 서비스의 편리함을 경험해 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병묵기자 honnez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