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죽음 부른 '아이폰 분실' 사건


한 25세 중국 청년이 애플의 인기 스마트폰 '아이폰' 한 대를 잃어버린 것이 화근이 돼 자살에 이르렀다고 BBC 등 외신들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대만의 아이폰 제조업체 폭스콘에 근무하던 선단용 씨는 16대의 '4G 아이폰' 견본을 애플사에 전달해주는 임무를 수행하는 중 한대를 분실하고 말았다. 이 후 그는 건물 12층에서 뛰어내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그의 친구는 폭스콘 측이 선단용 씨가 아이폰을 훔쳤다고 의심하며 그를 감금하고 구타했으며, 그의 집을 뒤졌다고 진술했다. 이를 견디다 못해 자살했다는 설명이다.

선단용 씨는 온라인 메신저를 통해 "일생에서 가장 굴욕적인 경험 중 하나였다"라고 전했다고 한다.

폭스콘 측은 선단용 씨 가족에 애도를 표한 뒤, 자사 직원들을 위한 상담 서비스를 개설했다. BBC 보도에 따르면, 이 업체는 과거에도 직원 학대로 논란이 된 바 있다.

애플 측은 "이번 사건에 대한 조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며 "우리는 우리의 제조업자들에게 직원들을 존중하라고 요구한다"고 전했다.

강현주기자 jjoo@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죽음 부른 '아이폰 분실' 사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