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방부도 DDoS 배후로 북한 지목


미국 국방부 당국자가 8일(현지시간) 한국과 미국 주요 인터넷 사이트에 분산서비스거부(DDoS) 공격을 행한 배후로 북한을 지목했다고 폭스뉴스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익명을 요구한 이 국방부 당국자는 8일 오후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사실상 배후라면서도 공식화된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그는 이 공격이 국방부 컴퓨터는 침투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폭스뉴스는 또 다른 정보원의 말을 인용해 공격이 지난 4일에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사실 1주일 전에 시작된 것이라고 보도했다.

AP통신도 3명의 국방부 당국자가 북한을 이번 공격의 배후로 지목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이번 공격이 북한의 IP주소를 경유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 사실은 북한 정부가 공격과 연루된 것을 뜻하지는 않는다는 설명이다.

AP통신은 이 당국자들이 더 이상의 논의를 거부했다고 전했다.

이언 켈리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아직까지 공격의 근원지를 확인하지는 못했다고 발표했다.

강현주기자 jjo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