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컴즈, '네이트 커넥트' 등 개방형 서비스 개시


네이트가 오픈 정책을 기반으로 한 새 사이트를 선보인다.

SK커뮤니케이션즈(대표 주형철)는 포털 네이트(www.nate.com)에 검색과 메일, 뉴스 등을 여러 영역에서 이용할 수 있는 '네이트커넥트'를 비롯한 새로운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일 발표했다.

네이트커넥트는 네이트 회원이 외부 사이트에서 활동한 내역을 네이트에서 한 번에 모아 확인, 관리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이용자는 네이트온을 통해 온라인 쇼핑몰에서 주문한 상품의 배송 진행 상황 및 취업정보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동영상, 쇼핑 사이트에서 싸이월드 미니홈피, 클럽으로 콘텐츠를 손쉽게 가져올 수 있다.

인크루트, CJ오쇼핑, 유튜브, 옥션 등 총 27개 사이트와 연동돼 있으며 싸이월드 일촌 정보, 네이트온 버디 대화명, 새로운 댓글 등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여러 사이트에 로그인하지 않고도 원하는 정보를 손쉽게 얻고 제휴사는 트래픽 상승 효과로 매출 증대도 기대할 수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네이트는 이 같은 이용자들의 적극적인 콘텐츠 수집을 통해 트래픽과 검색 콘텐츠를 유도, 배너 및 검색 광고 매출과 연관시킨다는 전략이다.

회사측은 이달 내 총 50여 개 업체의 네이트커넥트 연동이 가능해지며 향후 증권, 은행 등 금융사까지 제휴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검색, 뉴스, 메일도 새롭게 개편했다.

검색은 경우 사용자가 원하는 정보를 한 장에 보여주는 주제별 맞춤검색, '한장검색'을 오픈했다. 또 시맨틱(의미) 검색을 강화, 검색결과를 주제별 분류에 따라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SK컴즈는 하반기 내 SNS(관계 맺기 서비스)와 검색을 결합한 신규 검색 서비스를 비롯해 멀티미디어 검색, 멀티디바이스 검색 등 사용자 편의를 고려한 검색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선보일 방침이다.

한편 뉴스는 실시간성 서비스를 강화하고 회원들의 참여를 확대해 네이트온 팝업을 활용해 화제의 사건, 사고를 실시간 뉴스 속보로 제공한다. 메일은 스팸클린 기능을 강화해 불필요한 메일로 인해 사용자가 겪는 불편을 최소화했다.

주형철 SK커뮤니케이션즈 대표는 "이번 개편을 통해 네이트는 고객의 입장에서, 고객이 필요로 하는, 고객 중심 포털로서의 기능과 가치를 제공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정병묵기자 honnez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