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수 "미디어법 직권상정 요구 안한다"


6월 임시국회 표결처리 '불변'…4자회동 제안

한나라당 안상수 원내대표는 28일 미디어법 개정안과 관련, "29일 본회의에서 직권상정을 요구할 생각이 전혀 없다"고 야당 일각의 우려를 일축했다.

이어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한나라·민주당 간사들과 정책위의장이 참석하는 4자 회담을 열 것을 민주당에 제안했다.

안상수 원내대표는 이날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일부서 29일 비정규직법을 통과시키면서 미디어법도 직권상정해서 통과시키지 않느냐는 의혹이 있지만 직권상정 권한은 의장에게 있다"면서 "저는 직권상정을 요구할 생각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안 원내대표는 "미디어법은 합의처리를 하도록 노력하고 안 될 경우 국민과 약속한대로 표결처리해야 한다는 확고부동한 신념을 가지고 있다"며 당초 6월 임시국회 강행처리 원칙을 고수했다.

그러나 미디어법 처리의 구체적 시점에 대해서는 "상임위에서 충분한 토론을 거칠 것"이라고 말하면서 처리시기에 대해 구체적으로 명시하지는 않았다. 이에 따라 한나라당의 미디어법 강행처리 시도 시점은 6월 임시국회 회기가 끝날 무렵이 될 가능성이 높게 점쳐진다.

또 비정규직법과 미디어법은 근본적으로 처리가 다를 수밖에 없다며 "비정규직법은 합의를 위해 노력하는 것이고, 미디어법은 지난 2월 처리하려 한 것을 민주당이 유예해달라고 합의한 만큼 그 약속은 지켜져야 한다"고 분리대응 방침을 설명했다.

한편 안 원내대표는 미디어법 논의를 위한 4자회담을 제안하면서 "미디어법에 관해서는 한나라당 나경원 간사와 김성조 정책위의장, 민주당 전병헌 간사와 박병석 정책위의장이 참여하는 4자회담을 제의한다"며 "상임위와 정책위가 합동으로 논의해나간다면 좋은 성과를 낼 수 있고 합의처리도 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정일기자 comja@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