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MS, 비즈니스 데스크톱 포럼 개최


한국마이크로소프트(사장 김 제임스 우 www.microsoft.com/korea)는 18일 잠실 롯데호텔에서 자사 기업 고객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비즈니스 데스크톱 포럼 2009'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서 한국MS는 차기 운영체제(OS)인 '윈도7'을 통한 기업의 데스크톱 최적화 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한국MS 장홍국 이사는 "데스크톱은 기업에서 가장 많이 활용하는 IT 자산"이라며 "MS에서는 데스크톱을 IT 인프라 최적화를 위한 첫 단계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MS에 따르면, 윈도7은 기업의 데스크톱 최적화를 위한 기업용 솔루션을 다수 포함하고 있다. 또 데스크톱 최적화 팩(MDOP)을 제공, 기업에 데스크톱 최적화 시나리오를 제시하고 있다.

회사 측은 오는 가을 출시 예정인 윈도7의 새로운 기능과 이점을 소개하고, 기업 환경에 최적화된 '윈도 7 엔터프라이즈 에디션'의 혜택을 데모 시연을 통해 선보였다.

이밖에 데스크톱 기능을 확장시켜 주는 MDOP과 데스크톱 가상화 솔루션을 소개했다.

서소정기자 ssj6@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