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국가 사이버 안보전략 수립중"

6월 초안 완성…전문가 의견 수렴해 연내 확정


미국을 비롯한 세계 각국이 총성없는 전쟁인 '사이버전'에 대비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도 국가 사이버 안보전략 수립에 돌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정보원은 11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개최된 '정보보호 심포지움 2009'에서 국가 차원의 미래 사이버 안보위협 대응 전략을 발표했다.

국정원 국가사이버안전센터 정책담당관은 "현재 국가사이버 안보전략 초안을 작성중이며 6월 내 전문가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라며 "올 하반기 국가 사이버안전전략회의 심의를 거쳐 연내 관계기관별 세부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근 미국 오바마 정부는 미래전인 사이버전에 대비하기 위해 관련 제도를 신설·정비중이다.

올해 사이버사령부를 창설할 예정이며, 그간 방어 위주였던 안보 전략을 공격으로 전환하고 있는 상황. 이밖에 지난 2007년에는 오로라, 사이버스톰 등 대규모 사이버공격대응 훈련을 진행했으며, 지난 해부터 국가사이버안보전략을 추진해왔다.

반면 국내 정보보호 현실은 열악하기만 하다.

국정원에 따르면, 국내의 경우 해외발 해킹공격은 하루 1억5천만건이 탐지되고 있다. 이중 57%는 단순 홈페이지 변조에 그치지만, 43%는 주요 기밀 절취 등 안보에 심각한 위협을 초래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렇듯 보안위협은 증가하는 추세지만, 공공기관의 IT예산 대비 정보보호 예산은 선진국이 47%인 데 비해 국내는 5% 미만에 불과하다. 민간기관 역시 IT예산 대비 정보보호 예산이 선진국 90%인데 반해 국내는 5% 미만을 차지하고 있을 정도다.

특히 민간 부문 정보보호최고책임자(CSO) 임명 비중이 단 12%에 불과하다는 사실은 국내 정보보호 취약성을 여실히 보여주는 대목이다.

국정원 측은 "최근 미국 오바마 정부가 사이버 안전 전략을 수립·발표했는데, 우리 정부 역시 현재 국가사이버 안전전략을 수립중에 있다"며 "사이버 안전전략을 통해 보안관제체계를 강화하고, 사이버테러리즘 등에 적극 대처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소정기자 ssj6@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