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연맹, '사이버통제법과 정보인권적 대안 토론회' 개최

16일 오후 2시부터 국회 헌정기념관 1층에서


민주노총 산하 전국IT산업노동조합연맹(위원장 박흥식 KT파워텔 노동조합위원장)이 미디어법 개정과 관련 반대 목소리를 본격화한다.

IT연맹에는 한국정보보호진흥원(KISA), 한국정보사회진흥원(NCA), KT, KT파워텔 등이 가입돼 있다.

IT연맹은 참여연대, 문화연대, 진보네트워크센터, 함께하는 시민행동, 언론개혁시민연대와 함께 권영길(민주노동당)·최문순(민주당) 의원 후원으로 오는 16일 오후 2시부터 국회 헌정기념관 1층 회의실에서 '사이버통제법과 정보인권적 대안 토론회'를 개최한다.

민경배 경희대 교수(함께하는시민행동 정보인권위원장) 사회로 정보통신방법의 문제점과 대안에 대해 전응휘 녹색소비자연대 이사가, 통신비밀보호법의 문제점과 대안에 대해 장여경 진보네트워크센터 활동가가 발표한다.

토론자로는 박경신 교수 (참여연대 공익법센터, 미디어발전국민위원회 위원), 윤여진 언론인권센타 사무처장, 강화수 전국IT산업노동조합연맹 수석부위원장, 강성준 천주교인권위원회 활동가 등이 참여한다.

김현아기자 chao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