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해피빈' 비영리 재단법인으로 독립


NHN의 온라인 기부 포털 '해피빈'이 별도 재단법인으로 독립한다.

NHN(대표 김상헌 www.nhncorp.com)은 14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해피빈 사업을 총괄하는 비영리 재단법인 해피빈(이사장 오승환 happybean.naver.com)을 출범한다고 발표했다.

2005년부터 아름다운재단과 공동으로 해피빈을 운영해 온 NHN은 그간의 성장을 토대로 이용자의 기부 활동을 확대해 성숙한 시민사회를 이루는 온라인 플랫폼 만들기에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재단법인 해피빈은 오승환 현 NHN 이사가 재단 이사장을 맡으며, 황순설 삼성화재 상무, 김효남 청강문화산업대학 교수, 김태규 KPMG 상무, 김태윤 어린이 도서관재단 이사장 등이 이사진으로 구성된다. 설립 자본금은 30억원이다.

그간 해피빈 사업은 NHN 사회공헌실과 아름다운재단이 사무국을 구성해 운영해 왔으나, 양적인 팽창을 거듭하면서 부대 사업으로 할 수 있는 규모를 넘어섰기 때문에 이번에 독립한 것이다.

윤정숙 아름다운재단 이사는 "해피빈은 그간 기부, 나눔 문화를 다른 차원으로 끌어올리며 시민과 공익을 잇는 다리 역할을 했다. 앞으로도 기부문화를 꽃피울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오승환 재단이사장은 "기존의 네이버 서비스와의 연계를 꾀하며 보다 정교화된 온라인 기부를 가능하게 하고 더 나아가 시민 사회의 자발적 성숙을 위해 사회공헌의 가치를 키워가겠다"고 밝혔다.

해피빈은 NHN이 2005년 7월부터 운영하고 있는 온라인 기부 포털로 3천600개 이상의 사회복지 단체와 77개의 후원파트너 기업을 네티즌과 연결해 누구나 온라인상에서 기부 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한 서비스다. 현재까지 약 260만명의 기부를 통해 총 기부액 119억원을 돌파하고 있다.

정병묵기자 honnez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