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랜티넷, 유해정보 필터링 S/W 개발 사업자로 선정


플랜티넷(대표 김태주)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로부터 '청소년 유해정보 필터링 소프트웨어 개발 및 보급' 지원사업자로 선정됐다고 18일 발표했다.

정부는 음란 동영상 등이 청소년에게 미치는 피해가 커지고 있다는 판단에 따라 청소년 인터넷 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해 총 100억원의 예산을 투자할 계획이다.

플랜티넷 관계자는 "청소년 유해정보 필터링 소프트웨어 개발 사업은 대한민국을 초고속인터넷 강국에서 그린인터넷 강국으로 나아가기 위한 정부의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플랜티넷의 네트워크 차단방식의 유해사이트 차단 서비스는 현재 전국 약 80만 가정에서 사용되고 있다.

김도윤기자 moneyn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