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경부, 일본시장 진출 TF팀 구성·운영


지식경제부가 연간 300억달러에 달하는 대일 무역역조 개선을 위해 일본 시장 공략에 나선다. 최근의 엔화 강세를 기회요인으로 적극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지식경제부(장관 이윤호)는 대일수출 전문상사, 연구소, 유관기관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일본시장 진출 TF팀'을 구성 15일 1차 회의를 가졌다.

최근 엔고를 활용, 우리 제품의 가격경쟁력 개선 호기를 살릴 수 있는 수출 촉진 전략, 정책과제 발굴 등을 위해서다.

이날 회의에서는 기존의 부품소재 아웃소싱시장 진출, 대형 소비재 유통시장 개척, 인터넷 쇼핑몰 입점 등과 별도로 신규사업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대일 수출 유망 중소기업에 마케팅, 수출금융 집중지원 ▲일본 유통업체 초청 상담회 확대(지방 유통업체 포함) ▲기존 행사(상품전)와 연계한 매칭 상담회 ▲게임, 디자인, 이러닝 등 지식서비스 시장 개척, 일본 공공 조달시장 진출 ▲대일 수출에 대한 수출보험·기술보증 지원 확대 방안 등이다.

지경부는 이번 회의에서 발굴된 정책과제를 구체화, 오는 28일 개최예정인 일본 수출기업 CEO 간담회에서 다시 논의한 뒤,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TF팀은 지경부 무역정책국 정재훈 국장을 반장으로 무역협회, 생산기술연구원,코트라, 수출보험공사, 중소기업진흥공단 등 정부 협단체 및 기관, 포스코 등 기업 관계자가 참여하고 있다.

박영례기자 young@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