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 이용률, 세계 고속철 중 4위


KTX 이용률이 일본, 프랑스, 독일에 이어 세계 4위를 기록했다.

코레일(사장직무대행 심혁윤)은 UIC(세계철도연맹) 통계자료를 인용, 지난 2007년도 KTX이용객수가 100억인㎞(passenger-kilometer)를 달성해 세계 4위를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UIC는 매년 고속철(통상 200㎞이상 속도를 내는 열차) 운영국을 대상으로 수송거리 요인을 보충한 지표인 킬로미터당 여객수송인원수를 지표로 한 국가별 열차수송량 통계를 집계·발표하고 있다.

최근 UIC에서 발간한 '2007년 국가별 여객수송 통계(High Speed Traffic)'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KTX는 후발주자임에도 개통 3년(2007년 기준)만에 100억인㎞을 돌파했다.

세계 최초 고속철도 운영국인 일본이 790억인㎞로 1위를, 프랑스와 독일이 각각 480억인㎞과 210억인㎞로 한국은 그 뒤를 이었다.

이번 KTX이용객 100억인㎞ 달성은 연간 3천700만명의 승객이 평균 268km를 여행했다는 의미이다. 3천700만명은 18대 지방선거 유권자수에 맞먹는 수치로, 우리나라 성인이라면, 서울~김천 구간(253.8㎞)을 1년에 최소한 한 번 이상 KTX를 이용한 셈이다.

이는 KTX가 안전성과 운송효율을 기반으로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이동수단으로 자리 잡았음을 시사한다고 코레일측은 분석했다.

한편, KTX는 지난해 8월 20일 개통 4년4개월 만에 이용객 1억5천만명을 돌파했다. 이 수치는 전 국민이 3번 이상 KTX를 탄 셈이며, KTX가 달린 총 운행거리는 8천766만km, 지구둘레(4만km)를 2천190 바퀴를 돈 거리이다.

정은미기자 indiu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