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신 SK브로드밴드 사장 "초고속인터넷 주도권 잡을 것"


조신 SK브로드밴드 사장은 "2009년에는 초고속인터넷 시장의 주도권을 잡으며 컨버전스 1위를 향해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신 사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올해는 새로운 유무선 시장이 열리며 초기 기싸움이 굉장할 것"이라며 "IPTV, 인터넷전화 등 신규 서비스 경쟁이 늘고, 사업자간 M&A와 SO 대형화 등이 추진되는 컨버전스의 분기점이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에 따라 회사의 중심사업인 초고속인터넷 부문의 경우 가입자 확보에 총력을 기울여 시장 주도권을 잡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초고속인터넷을 중심으로 인터넷전화, IPTV 등 결합상품 시장공략을 통해 영업수익성과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것이다.

아울러 그는 "유통망 효율화를 위해 '가판', '방판', SK텔레콤 대리점 등 직접채널도 확대할 것"이라며 "SK텔레콤과의 연합군 체제에서 더 혁신적인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조 사장은 "고객가치를 높인다는 면에서 속도 경쟁, 숫자 싸움에서 벗어나 신뢰 경쟁·가치 경쟁·문화 경쟁으로 패러다임을 넓혀 가는 일도 병행해야 한다"고 독려했다.

강호성기자 chaosi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