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살리기, '대운하' 의혹 갈수록 증폭


정치권 "이 대통령, '대운하 포기' 선언해야 할 때"

정부여당의 '4대강 살리기' 프로젝트가 대운하 사업의 1단계 아니냐를 둘러싼 논란이 점차 거세게 일고 있다.

정부여당은 일각의 4대강 살리기 의혹에 대해 '죽은강 살리기', '국토균형발전의 일환', '경기부양책'이라며 적극 해명하고 있다.

해당 부처인 국토해양부 역시 '4대강 사업'은 홍수와 가뭄 대비 및 하천환경 개선을 위한 사업으로 대운하와는 무관한 별개의 사업이라는 공식 입장을 표명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간 청와대 일부 인사들이 대운하 추진을 시사하는 언급이 이어진 데다 정부의 4대강 사업의 하천 및 하도 정비 후 언제든지 선박운항을 위한 준설 및 갑문 설치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대운하 1단계라는 의혹은 증폭되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여당 내부에서는 이명박 대통령이 이러한 논란에 대해 선을 그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어, 앞으로 4대강 추진 문제는 여권 내부 내홍의 원인이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적극 해명 나서는 정부여당 "죽은 강 살리기다"

4대강 살리기 프로젝트에 대해 정부여당은 적극 해명에 나서고 있다. 청와대 박재완 국정기획수석은 박 수석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 쇼>에 출연, "4대강 정비사업은 죽어있는 강, 제 기능을 못 하고 있는 강들을 살린다는 것이 가장 큰 목적"이라며 "녹색 뉴딜"이라고 주장했다.

박 수석은 "지금 4대강, 특히 낙동강이나 영산강에 가보면 가뭄기에는 물이 아예 없다"며 "물 부족 현상에 대비해 충분히 수량을 확보하고, 때로 홍수가 오게 되면 연례행사처럼 치르는 물난리를 예방하는 것이며, 영산강·낙동강 하류의 더러운 물을 깨끗하게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4대강 정비사업의 목적을 설명했다.

이어 그는 "(4대강 정비사업의) 부수효과로 새로운 일자리가 생기고 지역 경제가 활성화되고 전국이 고르게 발전되며 골재난이 해소되는 등 이른바 '뉴딜'과 같은 효과가 나타나게 된다"고 덧붙였다.

한나라당 임태희 정책위의장은 이날 한 라디오를 통해 "대통령도 국민이 반대하는 가운데 대운하를 추진할 수는 없다"며 "대운하의 경우 여러 좋은 뜻에도 불구하고 국민 여론이 부정적인 것으로 그동안 수차례 확인됐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그는 "4대강 정비 사업은 분명히 대운하 사업이 아니다"라며 "(두 사업을) 연결시키는 것은 지나치게 정치적으로 이 문제를 보는 시각"이라고 했다.

◆정치권, "이명박 대통령 대운하 중단 선언해야" 압박

하지만 정치권에서 대운하의 가능성을 제시하고 있는데다 하천 및 하도 정비 후 언제든지 선박운항을 위한 준설 및 갑문 설치가 가능해 대운하 논란은 더욱 확산되고 있다. 때문에 이명박 대통령이 대운하 중단을 선언하라며 압박하고 있다.

정세균 민주당 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통해 "대운하를 할 것인지, 안할 것인지 대통령의 답변을 요구할 시점이 됐다"고 청와대를 몰아세웠다.

정 대표는 "야당 뿐 아니라 전문가·교수·시민사회까지 4대강 정비 예산을 대운하 예산으로 의심하고 있다"며 "이 대통령이 입장을 밝히지 않는다면 당 차원의 대운하저지 대책위원회를 구성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같은 당 송두영 부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이 대통령이) 아무런 입장표명도 하지 않는 것은 대운하 추진을 위해 호시탐탐 기회만 노리고 있는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송 부대변인은 4대강 정비사업을 대운하 추진으로 확신한다면서 "정부와 여당은 '4대강 사업과 대운하는 별개'라고 말장난을 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나라당 당내에서도 비슷한 지적이 일고 있다. 한나라당 원희룡 의원은 "아무래도 국민들이 불신을 하니까 다른 정책에 대한 불신으로까지 이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서 대통령이 (4대강 유역 정비 사업이 대운하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사전 포석이 아니라는 점을)분명하게 해줄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처럼 정부여당의 '4대강 살리기'가 대운하와 무관하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이 대통령이 선을 긋지 않으면 대운하 논란은 지속될 전망이다.

민철기자 mc0716@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