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도입 불발? …KTF "도입협상 진행중"

연내 출시 여부는 불투명


조영주 전임 사장의 사임으로 총체적 위기를 겪고 있는 KTF가 애플과의 협상을 계속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25일 KTF는 최근 일각에서 불거진 애플과의 협상 중단 가능성에 대해 "협상은 진행중이다"며 이를 공식 부인했다.

그러나 연내 출시 여부는 불투명한 상태다. '위피' 의무화 폐지문제부터 시작해 요금제 등 다양한 문제가 남아있기 때문이다.

실제 애플 소식을 전문으로 다루는 애플인사이더 등은 최근 한국과 중국은 규제 때문에 연내 아이폰 출시가 불가능할 것으로 보도한 바 있다.

이에 대해 KTF 관계자는 "협상은 진행되고 있지만 연내 출시 여부는 불투명 하다"며 "최종 도입 직전 무산되는 경우도 많아 경우에 따라 '아이폰' 출시가 아예 어려울 수도 있다"고 말했다.

업계는 조영주 사장의 사임 이후 KTF가 외산 단말기 도입 시기를 늦추거나 포기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조영주 전임 사장이 연내 1종 이상의 외산 단말기를 도입하겠다고 공식석상에서 밝힌 바 있지만 사임한 현재 외산 단말기 도입으로 인한 부정적인 효과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KTF가 '아이폰' 도입시 서비스 주도권을 내줘야 하는 상황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여기에 더해 삼성전자 등의 휴대폰 업체들이 서비스 시장에 다시 뛰어들 가능성도 있어 시장이 크게 변할 수 있는 상황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외산 휴대폰 업체들이 단말기 도입과 함께 서비스 시장에 나설 경우 삼성전자도 애니콜랜드를 통한 서비스 시장 진출을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명진규기자 almach@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