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메일, 한메일 제쳤다…링크나우


이메일의 대명사였던 다음의 한메일이 네이버 메일에 1위 자리를 내주는 등 직장인들 사이에서 웹메일 서비스 이용에 큰 변화가 일어났다는 조사가 있어 눈길을 끈다.

비즈니스용 인맥 구축 서비스인 링크나우(www.linknow.kr)는 회원 4만7천명의 이메일 사용 현황을 조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17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링크나우에서 웹메일을 기본메일로 사용하는 회원 가운데 'naver'의 점유율은 26.1%로, 'hanmail'과 'daum'을 합친 다음 메일의 점유율(24.2%)보다 높게 나타났다.

이어 ▲'nate'(11.8%) ▲'gmail'(9.3%) ▲'hotmail/msn'(7.2%) ▲'paran'(5.6%) ▲'empas'(5.0%) ▲'yahoo'(4.0%) ▲'korea.com'(2.3%) ▲'dreamwiz'(1.9%) ▲'lycos'(1.3%) ▲'chollian'(1.2%) 순이었다.

이같은 순위는 2000년대 전반까지 다음 메일이 전체 웹메일 서비스에서 50% 정도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엠파스 메일이 약 20% 수준으로 2위를 달리던 과거의 판도와는 큰 차이를 보이는 것이다.

직장인들 사이에 네이버 메일 사용자가 다음의 메일 사용자를 능가한 것은 검색과 블로그, 초기페이지 설정에서 네이버의 시장 점유율이 확대된 것과 관련이 깊은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네이트, 지메일, 파란메일 등은 이용비율이 상승한 반면 반면 MS, 엠파스, 야후, 코리아닷컴, 드림위즈의 메일 서비스는 밀리거나 답보 상태인 것으로 집계됐다.

정병묵기자 honnez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