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가락 하나로 대기화면 아이콘을 자유롭게"

KTF, 터치폰 전용 위젯 출시


손가락만 움직여서 휴대폰 대기화면에 저장된 콘텐츠 아이콘을 자유자재로 옮길 수 있는 편리한 서비스가 나왔다.

KTF(대표 조영주, www.ktf.com)는 기존 휴대폰 대기화면 서비스인 '멀티팝업'에 터치인식 기능을 적용, 고객이 손가락 하나로 대기화면을 꾸밀 수 있는 '멀티팝업 터치'를 23일부터 서비스한다고 밝혔다.

'멀티팝업'은 지난해 9월 KTF가 이동통신사 중 처음으로 위젯(Widget) 기능을 적용한 대기화면 서비스. 월 평균 10만 건 이상의 다운로드를 기록하는 등 인기다.

이번에 출시한 것은 위젯에 터치 기능을 접목한 것으로, 콘텐츠 아이콘인 미니(Mini)를 손쉽게 끌어 이동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미니를 직접 클릭해 원하는 무선인터넷 사이트에 바로 접속할 수 도 있다.

'미니'는 휴대폰 통화량과 잔여 마일리지를 확인할 수 있는 모바일 고객센터 미니를 비롯 날씨, 증권, 뉴스, 어학 등 현재 56종이며, 이달 말까지 100여 종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내일 출시되는 서비스는 KTF에서 현재 판매하고 있는 터치전용 휴대폰인 햅틱폰(SPH-W4200), 뷰티폰(LG-KH2100), 디스코폰(LG-KH6500) 등 3개 기종에서 이용가능하다.

휴대폰에서 ▲’**6464’를 입력한 후 쇼 인터넷 버튼을 누르거나 ▲쇼 다운로드 팩→멀티팝업 선택 후, 원하는 프로그램을 내려 받으면 된다.

이용요금은 프로그램 다운로드시 정보이용료, 데이터통화료는 무료이고, 개별 '미니'는 0원~1천원까지 다양하다.

KTF 비즈기획실장 이동원 전무는 "KTF가 위젯에 이어 터치 기능까지 구현함으로써 PC 바탕화면과 같이 휴대폰 대기화면을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하며, "고객들이 보다 쉽고 편리하게 무선인터넷을 즐길 수 있도록 휴대폰 대기화면 서비스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니'는 위젯(Widget)의 일종으로, 위젯이란 원하는 정보를 인터넷에서 다운로드해 필요에 따라 사용자 인터페이스로 구성하는 도구다.

김현아기자 chao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