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자체개발 新 지도서비스 선봬


네이버(www.naver.com)는 전자지도를 자체 개발, 새로운 지도 서비스(http://map.naver.com)를 4일부터 선보인다.

네이버는 한반도 전체를 보여주는 전자지도를 1년여 동안 자체 개발해 지난 3월 대한측량협회 심사필을 획득했다. 특히 국내 대부분의 전자지도에서 채택하고 있는 KATECH 좌표계(동경좌표계) 대신 세계표준좌표계인 'GRS80'을 채택해 세계 지도와 연동성을 높여 향후 지도체계 변화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새로운 네이버 지도는 최대 1대 2천500에서 최소 1대 1천24만까지 총 13단계 축척의 지도 이미지를 제공한다. 도로와 경계선의 표시를 명확히 하고, 도로명칭을 세로 방향으로도 제공해 가독성을 강화했으며, 검색한 지도의 URL을 다른 사람에게 쉽게 전달할 수 있는 URL 주소 보내기 기능을 제공해 지도 정보를 쉽게 공유할 수 있게 지원한다.

NHN 이현규 커뮤니티&응용기획그룹장은 "전자지도는 유비쿼터스 시대에 각광을 받을 위치기반 정보서비스의 토대가 되는 가장 중요한 플랫폼 중 하나"라며 "향후 다양한 네이버 서비스와 연계를 통해 새로운 지도기반 서비스를 계속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네이버 지도는 지역정보와 통합검색, 네이버 모바일에 우선 적용되며, 향후 콘텐츠 검색, 부동산, 커뮤니티, 영화, 쥬니버 등 네이버 전 서비스에 확대 적용될 예정이다.

정병묵기자 honnez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