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저작권단체, "새 정부 불법콘텐츠 강력 단속 환영"


음악·저작권 관련 단체들이 지난 14일 문화체육관광부가 청와대 업무 보고에서 불법 콘텐츠 복제 및 유통의 심각성에 대해 향후 강력한 단속활동에 나서겠다는 정책 의지를 표명한 데 대해 적극적인 환영 의사를 천명했다.

불법음원근절국민운동본부(이하 불끈운동본부)는 17일 성명서를 통해 "미래 국가성장을 견인할 첨단 산업으로서의 문화 콘텐츠 산업의 성장을 저해하고 있는 불법 콘텐츠가 이 땅에서 완전히 사라지도록 하기 위한 법적, 제도적 장치의 강화와 실행이 이루어지길 간절히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불끈운동본부는 특히 "현재 우리 업계의 현실은 암울하다 못해 절망스러운 지경에 이르렀다. 지난해에 신 저작권법이 발효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무단 불법 복제와 유통은 더욱 더 기승을 떨치고 있다"며 "이는 곧바로 음악, 영화, 게임 등 관련 업계의 위기로까지 파생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불끈운동본부는 또 "음악산업의 경우 그 심각성이 도를 넘어 불법의 규모가 합법적 거래시장의 크기를 4배 이상 초과하는 역설적인 현상이 일어나고 있으며 위기를 넘어 붕괴 직전으로까지 치닫고 있는 상황"이라며 "늦게라도 문화 콘텐츠 육성에 관심을 갖고 노력을 기울이고자 하는 새 정부의 혜안에 대해 안도한다"고 밝혔다.

한편 음악 저작권 3단체와 정부부처가 동참하고 있는 불끈운동본부는 최근 쥬얼리, 씨야, FT아일랜드 등 가수들이 참여한 가운데 명동에서 불법음원 근절 가두 캠페인을 벌이는 등 범국민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정진호기자 jhju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