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티즌이 만드는 '위키백과사전' 검색 서비스...엠파스

 


“네티즌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백과사전, ‘위키피디아’, 엠파스에서 찾아보세요”

엠파스(대표 박석봉 www.empas.com)는 네티즌들이 직접 만드는 온라인 백과사전인 위키피디아(Wikipedia)를 엠파스 통합검색을 통해 검색하는 ‘위키사전 검색 서비스’를 오픈한다고 11일 밝혔다.

위키피디아는 일반 용어는 물론, 전문 용어, 신조어, 유행어 등에 대한 정의를 네티즌들이 직접 작성, 수정 및 편집하는 백과사전으로 어느 누구나 자유롭게 백과사전을 이용하고 알찬 정보를 수록할 수 있는 인터넷 상의 열린 백과사전.

따라서 위키백과사전(Wiki百科事典), 혹은 위키피디아(Wikipedia)는 참여자들의 공동 작업으로 쓰여져 가는 국제적인 오픈 콘텐츠 백과사전 프로젝트이다. 여기서 오픈 콘텐츠란 저작권이 특정인이나 단체에 귀속되지 않아 인류 전체의 자산으로 활용될 수 있는 지적 자산을 뜻한다.

한국어판뿐만 아니라, 영어, 일본어, 독일어 등 다양한 언어와 방대한 DB를 보유하고 있어, 세계적으로 인정 받는 백과사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번에 엠파스가 선보이는 '위키사전 검색서비스'는 한국어에 해당하는 1만 여건의 한국어 위키백과사전 DB를 검색해 사용자들에게 제공하게 된다. 추후, 56만 여건에 이르는 영문 위키백과사전으로도 검색 영역을 확장해, 다양한 검색결과를 네티즌과 함께 공유할 예정이다.

엠파스 '위키사전 서비스'는 엠파스 통합 검색면을 통해서 제공되며, 기존의 '사전' 서비스와 함께 손쉽게 정보를 찾을 수 있다.

지난달부터 '브리태니커 백과사전 검색서비스'를 시작한 엠파스는 '위키사전 검색 서비스'를 오픈함으로써, 사전 서비스를 대폭 강화 하게 되었다.

엠파스 한성숙 검색사업본부장은 “네티즌들이 직접 만드는 위키피디아는 딱딱한 기존의 백과사전과 달리 흥미롭고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라며 “엠파스는 네티즌에게 다양하고 흥미 있는 정보를 제공 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새로운 서비스를 추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균성기자 gsle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