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미디어교육 릴레이 세미나 연다


미디어교육 질적 성장 위한 방향성 모색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방송통신위원회가 미디어교육 질적 성장을 도모하기 위한 릴레이 세미나를 개최한다.

방송통신위원회 현판. [사진=방통위]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한상혁)는 시청자미디어재단과 지역 시청자미디어센터, 학계를 중심으로 디지털 시대 미디어교육 현안과 지향점 등에 대해 논의하는 릴레이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29일 발표했다.

미디어교육 성과를 점검하고 새로운 방향성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릴레이 세미나는 오는 30일 부산을 시작으로 12월6일 대전, 12월13일 경기에서 총 3회에 걸쳐 진행된다.

세미나에서는 ▲디지털 전환과 지역 시청자미디어센터 정체성 ▲청소년 사회참여와 미디어교육 효과성 ▲엔데믹 시대, 한국 미디어교육의 방향성 등 세 가지 주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오는 30일 부산 시청자미디어센터(해운대구)에서 열리는 세미나에서는 '디지털 전환과 지역 시청자미디어센터 정체성'을 주제로 이소은 부경대학교 교수, 김정환 교수, 강진숙 중앙대학교 교수 등이 참석한다. 좌장은 이화행 부산 동명대학교 미디어 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가 맡는다.

대전 시청자미디어센터(유성구)에서 열리는 두 번째 세미나는 양선희 대전대학교 교수가 진행한다. 신명환 경성대학교 겸임교수, 배상률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연구위원 등이 참석해 청소년 미디어교육 방향성을 논의한다.

세 번째 세미나는 경기 시청자미디어센터(남양주)에서 '엔데믹 시대, 한국 미디어교육의 방향성 모색'을 주제로 개최된다. 하주용 인하대 교수가 진행하며 김용찬 연세대학교 교수, 김양은 서강대학교 교수 등이 참석한다.

한상혁 위원장은 "그간 정부와 시민사회, 학계 각 영역에서 미디어교육에 대한 양적 성장이 이뤄져왔다. 질적 성장으로 전환시키기 위한 체계적인 준비가 필요하다"며 "미디어교육 현장의 목소리를 지속적으로 듣고, 변화하는 미디어 환경에 맞는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안세준 기자(nocount-j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