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기업·지자체·공공기관 대상 혁신조달 R&D 수요 접수


초기 시장 확보 지원…다음달 21일까지 신청

[아이뉴스24 안다솜 수습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기술사업화 추진 기업 대상으로 연구개발과 공공 조달을 연계해 지원하는 '수요기반 조달연계 혁신제품 사업화' 수요를 접수한다고 29일 발표했다.

산업통상자원부. [사진=아이뉴스24DB]

산업부는 기업들의 큰 장애물인 '초기 시장 확보' 지원을 목적으로 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공공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 새로운 공공 구매 제품·서비스를 원하는 정부 부처,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등 공공부문과 혁신 기술을 가진 기업을 서로 연결하고 2년동안 제품과 서비스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R&D)을 지원한다.

산업부 등 관련 부처가 개발된 제품·서비스를 심사해 혁신제품으로 선정하고 같은 제품에 대해서는 공공부문이 먼저 구매한다.

민간시장 또는 해외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컨설팅을 지원하고 사업 자금이 필요한 기업에 대해서는 투자유치도 돕는다.

지원대상 과제에 대한 수요는 새로운 제품·서비스를 필요로 하는 공공부문 외에도 혁신 기술과 아이디어를 가진 기업도 제출할 수 있다.

공공부문 제출 과제에 대해서는 평가를 거쳐 지원 대상을 결정하고 공모를 통해 연구개발 수행기업을 선정한다.

기업이 과제 수요를 제출한 경우에는 평가를 거쳐 공공부문 매칭 대상 과제를 지정하고 일정 기간 안에 공공부문 매칭이 이뤄진 과제 중 최종 연구개발 지원과제와 수행기업을 선정한다.

연구개발과 공공구매 연계 지원 사업 진행 절차. [사진=산업통상자원부]

매칭 사업의 대표 사례로 서진테크놀로지는 한국전기안전공사가 제출한 화재취약지역 전기화재 피해 예방 수요에 따라 사물인터넷(IoT)기술을 활용한 원격·실시간 전기안전 모니터링 장치를 개발했다.

한국전기안전공사도 개발된 제품을 도입하기 위해 지난 4월 전문인력 현장 점검을 의무화했던 기존 방식에 원격 점검도 가능하도록 전기안전관리법을 개정하고 내년 실제 도입을 위한 예산을 반영한 바 있다.

수요 제출을 희망하는 정부 부처,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등과 기업은 다음달 21일까지 혁신장터 홈페이지를 통해 관련 수요를 제출할 수 있다.

산업부는 사업화를 추진하는 기업들이 초기 수요를 확보하지 못해 실패하지 않도록 연구개발과 공공구매, 민간·해외시장 진출, 투자유치까지 지원할 계획이라며 혁신 기술을 보유한 기업과 공공서비스 혁신을 추구하는 공공부문 참여를 당부했다.

/안다솜 수습 기자(cott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