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란드 원전수출 등 정부, 원전 10기 수출 나선다


원전수출전략 추진위원회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정부가 원전 10기 수출 목표를 설정하고 수출전략 마련에 나섰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이창양)는 23일 서울 호텔 나루에서 ‘원전수출전략 추진위원회(위원회)’ 3차 회의를 개최했다.

지난 8월 출범한 위원회는 원전과 관련 산업의 해외진출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산업부 장관을 위원장으로 관계부처, 금융기관, 공기업, 민간전문가 등 약 30개 원전 유관기관이 참여하는 원전수출 컨트롤타워이다.

이창양 산업부 장관은 “지난 10월 31일 폴란드 원전건설 협력의향서(LOI) , 양해각서(MOU) 체결로 2009년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 수주 이후 13년 만에 원전 노형 수출의 전기를 마련했다”며 “이번 성과가 최종 수주로 이어지고, 더 나아가 원전 10기 수출 목표 달성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민관이 힘을 모아야 할 때”라고 말했다.

UAE 바라카원전 2호기. [사진=한국전력]
UAE 바라카원전 2호기. [사진=한국전력]

이 장관은 폴란드 원전협력과 관련해 민관이 유기적으로 협력, 후속조치를 빈틈없이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수력원자력에는 각 분야 최고의 기업들과 함께, 부지, 용수 등 발주국 여건에 최적화된 원전 개발계획을 연내 수립해 줄 것을 주문했다.

원전수출의 또 다른 한 축인 원전 기자재 수출 관련해서는 이집트 엘다바에 이어 제2, 제3의 수출 성사를 위해 민관이 총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신흥 원전국들은 1‧2차측 분리발주, 노후 원전 개‧보수, 원자력 안전설비 설치 등 원전 기자재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자재 수출은 그 자체로도 중요한데 발주국과 신뢰 관계를 구축해 신규원전 협력으로 연결될 수 있는 만큼 각국의 발주동향, 경쟁여건, 사업구조 등을 종합점검해 수주 가능성을 높이고, 노형수출 연계방안 등 창의적인 수주전략 마련을 당부했다.

이번 3차 회의에서는 ▲폴란드 원전협력 후속조치 ▲원전 기자재 수출 프로젝트 ▲체코‧폴란드 원전수출 통합 지원방안 등 총 3개 안건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나눴다.

폴란드 원전건설 협력 내용을 공유하며 APR1400을 기반으로 한 원전 개발계획 수립 일정과 앞으로 조치계획을 중심으로 의견을 교환했다. 산업부는 원전사업 금융 조달, 원전 관련 인허가 제도 정비 지원 등에 대해서 소관 부처에서 중심이 돼 신속히 검토할 것을 요청했다.

루마니아 등 원전 신흥국을 중심으로 열리고 있는 주요 원전 기자재 프로젝트를 점검하며 사업환경을 분석하고 수출전략도 논의했다. 한수원은 이집트 엘다바 프로젝트에 대해 연내에 기자재 20개 품목을 발주하고 파견인력을 확정할 계획이다. 내년 1월 건설사무소 설치 등 속도감 있게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산업부는 최근 폴란드와 LOI 체결 등 변화된 원전수출 여건을 고려해 체코·폴란드 원전수출 지원방안을 보완‧확충할 예정이다.

정부는 위원회를 중심으로 이집트, 폴란드 원전협력 후속조치를 빈틈없이 추진하고, 체코 등 추가 원전수출 성과를 창출하여 원전 10기 수출 목표 달성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