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노조, 추석 연휴 총 파업 예고…사측 "노조 직원 10% 불과"


전국 85개 점포서 파업 돌입…홈플러스 "고용보장 약속했다"

[아이뉴스24 신지훈 기자] 홈플러스 노조가 추석 연휴 사흘간의 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홈플러스 측은 영업차질은 없을 것이라며 진화에 나섰다.

홈플러스는 노조의 추석 연휴 파업 예고와 관련해 영업차질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홈플러스]

민주노총 마트산업노동조합 홈플러스지부는 오는 18~20일 전국 138개 점포 중 85곳에서 점포 매각 중단 등을 요구하는 파업에 돌입한다고 16일 밝혔다.

노조는 이날 오전 11시 서울 동대문구 소재 홈플러스 동대문점에서 파업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조합원 3천500여명이 출근하지 않는 방식으로 파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했다.

노조의 핵심 요구는 홈플러스 대주주인 사모펀드 MBK파트너스의 홈플러스 점포 폐점 및 매각 중단 선언이다.

노조 관계자는 "홈플러스 폐점을 중단하고 일자리를 지켜달라고 2년 가까이 투쟁해왔다"며"그럼에도 MBK파트너스와 경영진은 폐점 매각을 갈수록 늘려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노조는 정부와 정치권이 사모펀드를 비롯한 투기 자본을 규제할 법안을 마련해 즉각 제정해야한다고 요구했다.

노조 관계자는 "건실한 기업들이 이리저리 팔려다니며 만신창이가 되고 노동자들은 고용과 생존권을 박탈당하고 있다"며 "투기 자본의 기업 약탈 행위를 금지하는 투기자본 규제 입법이 시급한 상황"이라고 했다.

더불어 노조는 지난해 4월부터 이어지고 있는 임금·단체협약을 타결해야 한다며 사측에 자신들의 핵심 요구안을 수용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민주노총 마트산업노동조합 홈플러스지부가 오는 18~20일 전국 138개 점포 중 85곳에서 점포 매각 중단 등을 요구하는 파업에 돌입한다. [사진=마트산업노조 홈플러스지부]

이에 홈플러스는 입장자료를 통해 노조가 파업의 근거로 주장하는 '고용안정'은 이미 여러차례 강조하고 약속했던 내용으로 '자산 유동화' 확정 점포에 근무하는 모든 직원은 100% 고용보장이 된다며 노조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올해 폐점한 대전 탄방점, 대구스타디움점 직원은 전원 전환배치가 완료돼 인근 점포에서 근무 중"이라며 "앞으로도 폐점되는 점포 직원들이 각각 희망하는 3지망 내 점포 중 한 곳으로 전환배치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또 홈플러스는 자산 유동화 예정 점포 직원에게 1인당 300만원을 지급하고 자발적 퇴사를 원하는 직원에게는 고용안정지원금을 지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임금·단체협약에 성실히 응하라는 취지의 노조 주장에 대해서는 "2만2천명 임직원 2년치 급여를 볼모로 교섭을 외면해 이슈몰이에만 급급한 보여주기식 쇼를 멈추길 강력히 촉구한다"며 파업에 동참하는 인원은 극히 적을 것으로 전망돼 파업으로 인한 피해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노조는 이번 파업에 참여하는 조합원이 3천500여명이라고 주장하지만 실제 홈플러스 전체 직원 중 노조 소속 직원은 10%대에 불과하다"며 "본사 점포 지원, 근무시간 조정 등을 통해 파업으로 인한 고객 쇼핑 피해는 거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지훈 기자(gamja@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