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초연결 신산업 육성'…메타버스·클라우드 등에 2.6조 투자


메타버스서 디지털 뉴딜반 회의…2025년까지 핵심 유망분야 지원

[아이뉴스24 심지혜 기자] 범부처 합동으로 열리는 디지털 뉴딜반 회의가 메타버스에서 이뤄졌다. '초연결 신산업 육성'을 추진하는 만큼 메타버스로 회의를 진행한 것. 정부는 관련 분야에 2025년까지 2조6천억원을 투자, 집중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정부가 '초연결 신산업 육성'을 위해 메타버스·블록체인 등 핵심 유망분야에 2025년까지 약 2조6천억원 규모의 예산을 집중 투자한다. [사진=과기정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임혜숙 장관 주재로 범부처 합동 '제12차 디지털 뉴딜반 회의' 개최했다고 15일 발표했다.

디지털 뉴딜반 회의는 과기정통부 장관을 반장으로 18개 정부기관 관계자‧유관기관의 장 등 참석한다.

이번 회의는 확장가상세계(메타버스) 플랫폼을 이용해 가상의 회의장에서 임혜숙 장관을 비롯한 관계부처와 유관기관 장이 모여 안건을 발표하고 논의하는 정부 혁신의 방식으로 진행됐다.

지난 7월 정부는 2025년까지 총 49조원을 투자해 그간의 뉴딜 성과를 확산하고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메타버스, 블록체인, 디지털 트윈, 지능형 로봇, 클라우드, 사물 인터넷 등 '초연결 신산업 육성' 분야를 새롭게 추가한 '디지털 뉴딜 2.0'을 발표한 바 있다.

후속조치로 '클라우드컴퓨팅 기본계획', '디지털 트윈 활성화 전략' 등 범부처 추진방안을 마련했다.

이번 회의는 디지털 뉴딜 2.0을 뒷받침하기 위해 초연결 신산업 육성을 주제로 정부의 추진현황 및 향후계획, 부처 간 협력방안 등을 집중 논의하고, 민간 전문가의 의견도 청취했다.

정부는 '초연결 신산업 육성'을 위해 메타버스·블록체인 등 핵심 유망분야에 2025년까지 약 2조6천억원 규모의 예산을 집중 투자한다.

각 영역별 특성에 맞는 맞춤형 정책지원으로 ▲신규 시장수요 창출 ▲산업 기반 확충 ▲선도국과의 격차 해소를 위한 기술혁신 ▲신산업 확산을 위한 법제도 정비 등 환경 조성에 주력할 계획이다.

우선 새로운 수요 창출을 위해, 제조·의료·교육 등 주요 공공·민간 분야에서 확장현실(XR), 블록체인, 사물인터넷 등 대형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공공 부문의 민간 클라우드 우선 이용을 정착시켜 나갈 계획이다.

산업 기반의 확충을 위해서는 개방형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을 지원하고, 중소·벤처기업을 위한 블록체인 기술혁신 지원센터 설립, 사물인터넷 테스트베드를 고도화할 예정이다.

또한 기술혁신을 위해 VR·AR, 블록체인, 디지털 트윈 분야의 핵심원천기술을 연구하고, 로봇활용 표준공정 모델 및 자율형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개발한다.

규제정비, 저변 확대 등 환경조성을 위해, 블록체인 활용을 위한 개인정보보호 법령을 개정하고 신기술 관련 저작권 등 제도개선 방향 검토 및 클라우드 보안인증제 개선 등을 추진한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메타버스 등 초연결 신산업은 가상세계와 현실세계를 융합하여 우리나라의 경제영토를 확장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디지털 뉴딜 2.0의 핵심인 '초연결 신산업'의 글로벌 시장 선점을 위해 정부와 민간이 국가적 역량을 결집할 수 있도록 정책적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심지혜 기자(s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