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기업 10곳 중 7곳 "해운 운임 증가세 내년 6월까지 지속될 것"


전경련, 수출기업 해운 물류 애로 설문조사…하반기 물류비 인상폭 23.8% 전망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수출 기업 10곳 중 7곳이 해운 운임 증가세가 내년 6월까지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해운 운임 상승 등 물류 대란으로 인한 물류비 상승을 피할 수 없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는 셈이다.

15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조사전문업체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매출 1천대 수출 기업 대상 해운 물류 애로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상반기 물류비는 전년 동기 대비 30.9% 증가했고, 하반기는 23.8% 상승할 것으로 예상됐다.

수출 기업 10곳 중 7곳이 해운 운임 증가세가 내년 6월까지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본격화 된 해운 운임 급증 추이를 감안해 보면 올 하반기에도 물류비 부담이 상당할 것으로 내다 본 것이다.

물류비 급증의 정상화는 장기화 될 것으로 전망됐다. 물류비 인상이 정상화 되는 시점에 대해 수출기업들은 내년 연말 27.4%, 내년 6월 26%, 내년 3월 23.3% 순으로 응답했다.

연내에 정상화 될 것으로 보는 곳이 7.3%인 반면, 내년 6월 이후로 보는 응답이 약 70%에 달해 물류비 문제가 해결되는데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보는 기업이 많았다.

수출 대기업이 물류비 인상에서 자유롭지 못한 것은 단기 형태로 운송계약을 맺는 경우도 많아서다. 이번 조사에서도 장기 해운 운송계약 (33.0%), 단기 해운운송계약 (31.5%), 단기 항공운송계약(19.2%), 장기 항공운송계약 (13.8%) 순으로 조사됐다.

전경련 관계자는 "수출 대기업은 장기 해운운송계약이 절대 다수여서 물류비 인상에 대한 영향이 적다는 인식이 많은데, 단기 해운운송계약 형태도 전체 응답의 3분의 1에 달한다"며 "최근 운임이 급증한 항공운송 계약도 상당수여서 물류비 인상에 예상보다 큰 영향을 받는 것"이라고 말했다.

물류에 어려움을 겪는 주된 원인은 주로 해운 운임 급등(26.3%)과 운송 지연(25.4%) 이었다. 선박확보에 어려움을 겪는다는 응답(18.6%)도 간과할 수 없는 수준이다. 물류비 증가에 따라 기업들은 영업이익의 감소(38.9%)와 지연 관련 비용 증가(36.2%)의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거래처 단절로 어려움을 겪는 경우도 응답 기업의 2.7%였다.

수출 기업 10곳 중 7곳은 해운 운임 증가세가 내년 6월까지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사진=전경련 ]

수출 기업들은 공정위의 해운업계 운임 담합 과징금 부과에 대해서는 근본적인 해결을 촉구하면서, 물류 대란을 가중시킬 수 있는 결정에 대해선 우려를 표명했다.

해운법상 담합 허용을 위한 구체적 절차를 추가하는 등 장기적 법 정비가 필요하다는 응답이 49.3%로 가장 높았고, 과징금 부과가 물류대란을 가중시킬 것이므로 과징금 철회가 필요하다는 응답이 22%로 나타났다.

유환익 전경련 기업정책실장은 "물류비용 증가가 내년까지 지속될 가능성이 있는 만큼, 해운업계 육성을 위한 근본적 정책 외에 선박 확보 애로, 거래처 단절 등 어려움을 겪는 수출 대기업에 대한 면밀한 정부 대응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