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노사, 9개월 교섭 끝에 단체협약 잠정 합의


첫 노사 합의 단협 제정…9월부터 임금협상 돌입

삼성전자 노사가 지난해부터 이어온 9개월간의 교섭 끝에 단체협약에 잠정 합의했다.[사진=아이뉴스24DB]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삼성전자 노사가 지난해부터 이어온 9개월간의 교섭 끝에 단체협약에 잠정 합의했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 삼성전자 노사는 경기도 용인시 삼성전자 기흥캠퍼스 나노파크에서 '2021년 단체협약'에 잠정 합의했다.

이후 노조는 조만간 조합원 투표를 거쳐 의결 여부를 확정하고 내달 중 회사와 단체협약 조인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노사는 지난해 11월 상견례를 시작으로 9개월동안 30여 차례에 걸친 교섭을 진행해왔다.

단체협약안은 노조 사무실 보장, 노조 상근자 근로시간면제(타임오프) 제도 등 노조 활동 보장 내용과 산업재해 발생 시 처리 절차, 인사 제도 개선 등 노사가 합의한 95개 조항으로 구성됐다.

단체협약은 노사가 단체교섭을 통해 근로 조건 등 제반 사항을 합의한 협약이다. 노동조합법에 따라 취업규칙이나 개별 근로계약보다 우선시된다.

삼성전자 노조 관계자는 "노사 합의로 단체협약을 제정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오는 9월부터 올해 임금 협상에도 돌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