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천안유기견보호소에서 복날 앞두고 사라진 대형견들


동일한 기증 단체서 두 차례 걸쳐 16마리 입양...12마리 행방 묘연

[아이뉴스24 이숙종 기자] 복날을 앞두고 충남 천안유기견보호소에서 한 동물보호단체에 두 차례에 걸쳐 입양된 대형견 십여마리가 사라져 논란이 일고 있다.

천안시는 뒤늦게 입양된 유기견에 대해 전수 조사에 나섰으나 행방을 찾지 못했다.

29일 천안시유기견보호소 봉사자들에 따르면 초복인 11일을 닷새 앞둔 지난 6일 대형견 10마리가 A 동물보호단체에 입양됐다. 이어 중복인 21일 하루 전날인 20일에도 대형견 6마리가 같은 단체에 입양됐다.

이처럼 복날을 앞두고 평소 입양 대상에서 소외되던 대형견들이 한꺼번에 대거 입양된데다 특정 업체에 집중되자 이상함을 느낀 유기견 보호소 자원봉사자들은 천안시에 행방을 조사해줄 것으로 촉구했다.

이에 뒤늦게 모니터링에 나선 천안시가 16마리의 유기견에 대한 행방을 전수 조사했지만 찾은 유기견은 고작 4마리에 그쳤다.

이마저도 현장에 실사를 나간 관계자들이 '도저히 개가 살만한 곳이 아니였다'며 시 권한으로 파양해 다시 보호소에 들어오는 신세가 됐다. 나머지 12마리는 '잃어버렸다, 도망갔다'는 이유로 찾지 못했다.

봉사자 B씨는 "초복 전에 대형견 10마리가 한 단체에 기증 됐다고 해서 의아하게 생각했다. 수년간 보호소에서 봉사활동을 했지만 대형견이 입양되는 경우는 거의 없었기 때문"이라며 "이어 중복을 앞두고 또 다시 대형견만 골라 6마리가 입양됐다는 사실을 알고 합리적인 의심을 할 수 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한 기증 단체로 입양된 뒤 행방을 찾을 수 없게 된 유기견들 [사진=유기동물보호소 자원봉사자제공]

이처럼 대형견들이 복날을 앞두고 상당수가 한꺼번에 입양된 뒤 사라지자 유기견 보호와 입양 등에 대한 천안시의 관리·감독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단체가 기증을 받겠다는 의사를 밝히면 시는 유기견에 대한 소유권을 단체에 넘기는 것과 그 이후의 모니터링 없이 비용에 대한 청구 자료만 확인되면 60만원의 지원금을 주는 것 또한 무책임한 행정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또 이 같은 헛점을 이용해 입양을 악용하는 사례가 생기면 세금을 부당으로 퍼주는 꼴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B씨는 "안락사 없는 유기견보호소라고 홍보를 하고 있지만 입양에 대해서는 최소한의 관리·감독도 하지 않고 일단 보호소에서 나가기만 하면 그만 인것이냐"며 "이번 사태를 보면서 보호소를 나간 유기견들이 어디서 어떻게 지내는지 알지도 못한다면 더 처참한 삶이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천안시 축산과 관계자는 "27일 현장 실사 후 도저히 개가 살 수 있는 환경이 아니라고 판단해 20일 기증된 6마리 중 4마리를 다시 보호소로 데려다 놨다. 6마리 중 1마리는 도망갔고, 1마리는 그냥 없어졌다는 변명 들었다"며 "6일 입양된 10마리 역시 잃어버렸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단체는 시 지정에서 제외시키기로 결정했고, 천안시 차원의 조사 끝나면 이번 행위에 대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천안시에는 유기견을 기증 받아 일반 입양을 대행해주는 3개의 동물보호단체가 시의 지정을 받아 운영되고 있으며 이들에게는 유기견 치료와 생활 안정 등의 명목으로 마리 당 60만원의 지원금을 지급하고 있다.

유기견에게 들어간 비용의 증빙자료를 첨부해 시에 제출하면 보조금을 주는 방식이다.

천안시유기견보호소에는 현재 150여마리의 유기견이 보호를 받고 있다. 지난해 400여마리에 달했던 유기견들은 봉사자들과 업체 등의 도움으로 올해 절반 이상 입양이 추진 된 것이다.

/천안=이숙종 기자(dltnrwh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