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기업들, 올해에만 65,000건의 랜섬웨어 공격 예상


시스코 전 CEO 경고…기업당 평균 17만 달러의 피해 입을 것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미국 기업들은 올해 6만5천 건의 랜섬웨어 공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존 챔버스 전 시스코 시스템즈 CEO가 14일 밝혔다.

야후 파이낸스 보도에 따르면 최근 맥도날드·콜로니얼 파이프라인 등이 랜섬웨어 공격을 받았으며, 앞으로도 사이버 보안을 위협하는 공격은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챔버스는 전망했다.

미국 기업들은 올해 6만5천 건의 랜섬웨어 공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존 챔버스 전 시스코 시스템즈 CEO가 14일 밝혔다. [사진=Kespersky.com]

그는 또 올해 랜섬웨어 공격이 최대 10만 건에 이를 수도 있으며, 공격을 받는 회사들은 평균 17만 달러의 피해를 입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근에 공격을 당한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의 경우 해커가 이 회사의 전체 IT 인프라를 장악하는데 단지 하나의 패스워드 만이 필요했다. 이 사건으로 콜로니얼과 JBS는 1천5백만 달러를 지불했는데, FBI의 충고를 무시한 것이었다.

후에 법무부는 2백30만 달러 상당의 암호화폐를 회수하는 데 성공했다. 챔버스는 “암호화폐가 기업들이 직면한 3대 이슈 중의 하나”라며 “예방이 최선이지만, 공격을 받은 후 다음으로 중요한 것은 회복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랜섬웨어 공격의 예방과 회복을 위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차세대 스타트업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상도 기자(kimsangd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