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 암호화폐 단속 갈수록 강화


윈난·칭하이·신장·내몽골 지역으로 넓혀…채굴자들, 해외 이주도 검토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중국 정부의 암호화폐 집중 단속이 남서부 지역으로 번지면서 윈난성 지역에서 비트코인 채굴을 위한 전기의 오용을 단속하기 시작했다고 영국 로이터 통신이 13일 보도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암호화폐 채굴에 따르는 엄청난 전기 사용뿐만 아니라 비트코인 가격의 폭등 이후 벌어지고 있는 투기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중국 정부의 암호화폐 집중 단속이 남서부 지역으로 번지면서 윈난성 지역에서 비트코인 채굴을 위한 전기의 오용을 단속하기 시작했다고 영국 로이터 통신이 13일 보도했다. [사진=파이낸스매그닛]

중국은 전 세계 비트코인 생산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데, 중국 국무원이 지난달 비트코인 채굴과 거래에 대해 집중 단속 방침을 밝힘에 따라 일부 채굴자들은 국외 이주도 검토하고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윈난성 에너지청은 11일 비트코인 채굴을 위해 전기를 부적절하게 허가 없이 사용하는 사례를 조사하라고 지시하고, 적발될 경우 처벌을 경고했다. 중국 내에서 네 번째로 큰 비트코인 채굴 허브인 윈난성이 단속을 시작하자 다른 지역에서도 뒤따르고 있다.

북서부에 위치한 칭하이성과 이웃한 신장 지역도 암호화폐 채굴 금지를 명령했다. 내몽골 자치구는 암호화폐 채굴을 뿌리뽑는 조치를 발표했고, 쓰촨성도 암호화폐 산업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김상도 기자(kimsangd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