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보선 승리, 文정부 향한 시민들의 준엄한 심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8일 야권의 4·7 보궐선거 승리에 대해 "시민들이 문재인 정권의 무능과 위선, 오만과 독선, 도덕적 파탄에 대해 준엄한 심판을 내린 것"이라고 평가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심을 받들어 내년 대선에서 반드시 정권 교체로 보답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의 패인에 대해 "그간 일련의 선거에서 대승, 연승에 취해 민심 앞에 교만했던 것이 가장 큰 원인"이라며 "냉정하게 따지면 이번 선거는 야권 승리라기보다 민주당의 패배"라고 했다.

이어 "야권이 잘해서라기보다는 정권이 무능하고 부패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안 대표는 "길고 험한 대한민국 바로 세우기 대장정을 앞둔 우리에게 이번 보궐선거 승리는 작은 교두보를 놓은 것이자 겨우 베이스캠프를 친 것"이라며 "이번 선거는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고 했다.

야권을 향해서는 민심에 맞는 체질 개선을 주문했다. 안 대표는 "선거에서 나타난 민심의 변화와 국민적 요구를 정확하게 파악해야 한다"며 "거기에 맞는 야권의 체질 개선이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체질 개선의 조건으로는 ▲혁신 ▲통합 ▲미래 ▲번영 등 키워드로 제시했다.

안 대표는 "저들보다 유능하고 깨끗한 야당이 되기 위한 뼈를 깎는 자기 혁신이 있어야 한다"면서 또 "문재인 정권에 반대하고 민주주의와 법치를 지키는 데 뜻을 같이 하는 범야권이 모두 합쳐야 비로소 정권 교체를 바라볼 수 있다"고 했다.

이어 "대선에서는 야권이 도덕적일 뿐 아니라 유능하고 미래지향적인 세력임을 증명해야 한다"고 했다. 또 "차갑게 식어버린 성장 엔진을 다시 만들어야 한다"며 "우리 아이들에게 빚더미를 물려주지 않고 지속가능한 대한민국 비전을 야당이 제시하고 이끌어야 한다"고 했다.

안 대표는 "이 4가지를 야권의 핵심가치로 삼아 국민에게 부끄럽지 않은 야당, 국민의 신뢰를 받는 수권 대안세력의 모습을 보여드릴 때 대선 승리도, 대한민국 정상화도 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