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끌·빚투'에 지난해 가계빚 125조 늘어…4년 來 최대


4분기에도 주담대·신용대출 증가세 확대

은행 창구에서 고객들이 상담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빚투'와 '영끌'로 대변됐던 지난해 가계빚이 125조원 이상 늘어나며 2016년 이후 4년 만에 최대 증가폭을 기록했다. 신용카드 할부 등을 뺀 가계대출만 보면 사상 최대였다.

2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4분기 중 가계신용'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말 가계신용 잔액은 1천726조1천억원으로 3분기 말 대비 44조2천억원 증가하며 높은 증가세를 이어갔다.

이로써 2020년 중 전체 가계신용 증가규모는 125조8천억원으로 전년에 비해 63조6천억원이 늘었다. 이 같은 증가폭은 2019년 63조6천억원에 비해 2배 가까이 늘어난 것이며, 2016년 139조4천억원 이후 최대 규모다.

가계신용이란 은행, 비은행, 기타금융기관 등 가계대출 잔액에 카드사와 백화점, 자동차 할부 등의 판매신용을 더한 것을 말한다.

이 중에서 가계대출만 보면 정부의 가계대출 억제책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4분기 44조5천억원이 늘어나며 전분기(39조7천억원)보다 오히려 증가폭이 확대됐다.

예금은행은 전분기말 대비 28조9천억원,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은 6조6천억원, 기타금융기관 등은 8조9천억원 각각 증가했다.

예금은행과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은 특히 주택담보대출 및 신용대출 등의 기타대출이 늘어난 결과다. 주택 매매거래량이 증가한 데다, 주식 자금 수요도 더해진 것으로 분석된다.

판매신용은 지난해 4분기 2천억원이 감소했다. '코로나19' 3차 재확산에 따라 소비가 감소하면서 카드사를 중심으로 카드 할부가 줄어든 것으로 풀이된다.

김다운 기자 kdw@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