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8세 문 대통령 백신 '1호 접종자' 가능성?…정은경 본부장 "순서에 따라야" 일축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아이뉴스24 조경이 기자] 백신에 대한 국민 불안 해소를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1호 접종'을 해야 한다는 야권의 요구에 청와대는 "국민적 불신이 있다면 마다할 이유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22일 청와대 한 고위관계자는 "(백신을) 맞겠다는 비율이 90% 넘게 나와 (접종 순위) 방침이 수정되지 않는다면 상황 변동은 없다"며 "불신이 생기면 그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정부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고령층 접종 효과를 둘러싸고 논란이 이어지자 당분간 이 백신을 만 65세 이상 고령층에는 접종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질병관리청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관련해 65세 이상은 다른 판단을 할 수 있다'고 한 상태인데, 이는 유효하다"고 밝혔다. 1953년 생인 문 대통령은 올해 68세로 65세 이상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1월 18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대통령을 비롯한 공무원들은 방역에 종사하는 공무원들을 제외하고는 굳이 접종에 우선순위가 될 필요는 없다"며 "만약 백신에 대한 불안감이 아주 높아져 백신을 기피하는 상황이 되고, 솔선수범이 필요한 상황이 된다면 피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1차 백신 접종 대상자는 아니지만, 정부가 허락한다면 정치인이자 의료인의 한 사람으로서 백신에 대한 불신과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먼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을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 [사진=뉴시스]

그러나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정해진 순서를 따라야 한다고 일축했다. 정 본부장은 정례 브리핑에서 "예방 접종은 현재 우선순위를 정해서 공정성과 투명성을 갖추고 대상자 관리를 하고 있다"면서 "현재로서는 정해진 순서에 맞춰서 접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 본부장이 정치권을 중심으로 백신 '1호 접종자'를 두고 실험대상으로 표현하는 데 대해 "백신을 맞는 모든 국민은 '실험대상'이 아니다. 그런 표현은 적절하지 않다"고 입장을 밝혔다. "현재 예방접종을 진행하는 백신은 이미 임상시험을 거쳐 안전성·효과성이 확인되고 허가를 받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본부장은 "다만 예방접종에 대한 국민 불안이 크고 우려가 제기되는 상황이라고 판단되면 사회 저명인사나 보건의료계 대표가 (먼저) 접종 할 수 있다"면서 "보건의료인 단체에서도 언제든 그런 접종을 기꺼이 할 수 있다는 의사를 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는 그런 상황이 아니고, 접종 동의율이 상당히 높게 나왔기 때문에 순서에 따라 접종을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달 26일부터 요양병원·시설의 만 65세 미만 입소자와 종사자를 대상으로 접종이 시작된다. 요양병원 등에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27일부터는 코로나19 대응 일선에 있는 의료진에게 화이자 백신이 접종된다.

조경이 기자 rooker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