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급은 안 오르는데 빵값만 오르나요?"


파리바게뜨가 오는 19일부터 주요 제품 가격을 인상한다. 인상 제품은 파리바게뜨가 취급하는 총 660개 제품 중 약 14.4%에 해당하는 95개 제품이다. 평균 인상폭은 5.6%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조경이 기자] 뚜레주르에 이어 파리바게뜨까지 빵값을 올렸다. 이에 네티즌들은 "월급은 그대로인데 물가만 오른다" "빵값이 너무 비싸다" 등의 의견을 올리며 한숨을 내쉬고 있다.

파리바게뜨가 오는 19일부터 주요 제품 가격을 인상한다고 18일 밝혔다. 인상 제품은 파리바게뜨가 취급하는 총 660개 제품 중 약 14.4%에 해당하는 95개 제품이다. 평균 인상폭은 5.6%다.

주요 인상 제품은 ▲ 땅콩크림빵이 1천200원에서 1천300원(8.3%) ▲소보루빵이 1천100원에서 1천200원(9.1%) ▲ 치킨클럽 3단 샌드위치가 4천100원에서 4천200원(2.4%) 등이다. 나머지 552개 제품 가격은 동결했다.

파리바게뜨 관계자는 "이번 가격 조정은 각종 제반 비용 상승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가격 인상은 약 2년여 만에 이뤄진 것이다.

앞서 업계 2위인 뚜레쥬르도 지난달 90여 종의 가격을 약 9% 인상한 바 있다. 단팥빵(1200원), 곰보빵(1200원), 크루아상(1800원) 등을 100원씩 올렸다. 뚜레쥬르는 가격 인상 요인으로 '원재료비 상승'을 꼽았다.

조경이 기자 rooker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