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용훈 코리아나호텔 회장 향년 69세로 별세


18일 오전 사망…20일 발인 후 경기 의정부에 안장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회장(사진)이 18일 오전 8시 18분 별세했다.

[아이뉴스24 이현석 기자]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회장이 18일 오전 8시 18분 향년 69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고인은 고 방일영 조선일보 회장의 둘째 아들이자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의 동생이다. 1952년생으로 1982년 6월 코리아나호텔 부사장에 취임했으며 1984년 9월 사장을 거쳐 2016년 9월부터 회장직을 맡아 왔다.

빈소는 서울 신촌세브란스 특1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0일이다. 구체적 시간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조문은 이날 오후 3시 30분부터 가능하며 코로나19로 인해 동시에 40명까지만 빈소에 머무를 수 있다. 장지는 경기 의정부 선영에 마련됐다.

이현석 기자 try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