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화학 1·2호기 조기 폐쇄...충남도 종합대책 발표


“사회적·경제적 비용·피해, 노동자·지역주민에 전가해선 안 돼”

[아이뉴스24 이숙종 기자] 정부의 제9차 전력 수급계획에 따라 내년 1월 1일부터 가동이 중단되는 보령화력발전소 1·2호기에 대한 충남도의 '조기 폐쇄 종합대책'이 마련 됐다.

30일 충남도에 따르면 이 대책에는 보령화력 1·2호기 조기 폐쇄에 따른 노동자 고용 불안과 보령시 세수 감소, 지역경제 침체 등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한 방안이 담겨 있다.

도는 보령화력 1·2호기에 근무 중인 326명의 노동자에 대해 폐지 설비 운영, 도내 타 발전소 이동 등 재배치를 통해 고용을 유지할 수 있도록 운영사인 한국중부발전 등과 내년 초 업무협약을 맺고 고용 안정에 나서기로 했다.

양승조 충남지사가 보령화학 1·2호기 조기 폐쇄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출처=충남도]

또 2년 앞당긴 폐쇄로 인한 보령시 세수(지역자원시설세, 발전소 주변 지역 지원 사업비) 감소분 17억 원은 도가 특별회계 지원 사업 예산을 편성해 보전 할 계획이다.

아울러 보령지역에 내연기관 자동차를 전기차로 개조하는 친환경 튜닝사업 생태계 조성사업을 내년 착수하고 2025년까지 5년 간 270억 원을 투입해 지역경제 침체 우려를 덜기로 했다.

도는 이와 함께 탈석탄 지역 에너지산업 전환 지원 사업을 내년 산업통상자원부 예타 사업 계획에 반영 될 수 있도록 2022년부터 2025년까지 1000억 원을 투입해 △LNG 냉매 물류단지 조성 △자동차 배터리 재사용 산업화 실증 기반 구축 △그린 리모델링 성능 평가 기반 구축 등을 추진한다.

양승조 지사는 “발전소가 폐쇄되면 인구가 감소하거나 상권이 무너지고, 일자리가 줄어드는 등 지역경제 침체가 가장 우려된다”며 “보령화력 조기 폐쇄 이후 전환의 과정에서 발생하는 사회적·경제적 비용과 피해가 노동자와 지역 주민에게 전가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역경제의 충격을 막고, 다양한 부작용을 최소화 하는 것이 바로 정의로운 에너지 전환의 성공 여부를 가늠하는 잣대가 될 것”이라며 종합대책을 중점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보령시 오천면에 위치한 보령화력 1·2호기는 1983년 12월과 1984년 9월 각각 준공해 35년 이상 가동해오다 이번 산업부의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포함되면서 조기폐쇄가 결정됐다.

산업부는 전국 석탄화력 60기 중 가동한지 30년이 되는 30기는 폐지하고, 이 중 24기를 LNG로 전환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도내에서는 전체 30기 중 보령화력 1·2호기를 포함, 2032년까지 총 14기(보령 4, 당진 4, 태안 6기)가 폐쇄될 계획이다.

내포=이숙종기자 dltnrwh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