콤팩트시티 內 지자체·민간 신규분양 물량 '봇물'


권강수 이사 "콤팩트시티 생활 편의성 높아 신규단지 청약성적 우수"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콤팩트시티'에 들어서는 신규 분양 아파트가 수요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콤팩트시티는 단순히 주거만을 목적으로 하지 않고, 역세권을 중심의 개발을 통해 교통·상업·문화시설 등을 갖춰 원스톱 라이프를 쉽게 영위할 수 있는 곳을 말한다.

2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최근 우리나라에서도 콤팩트시티가 도시개발의 한 축으로 자리잡고 있다. 국내에 공급된 대표적인 콤팩트시티는 롯데건설이 서울 금천구 독산동 도하부대 이전부지를 개발한 '롯데캐슬 골드파크'이다. 금천 롯데캐슬 골드파크는 연면적 약 70만㎡에 달하는 부지에 아파트 3천203가구와 오피스텔 1천165실을 비롯해 호텔, 대형마트, 초등학교, 경찰서 등 다양한 근린시설을 갖춘 '서울 속 미니 신도시'로 개발됐다.

입주 후 수요자가 몰리며 분양가에 프리미엄이 크게 붙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지난 2016년 11월부터 입주를 시작한 '롯데캐슬 골드파크 1차' 전용 59㎡A형의 경우 지난달 기준 현재 9억 7천300만원에 실거래됐다. 이 주택형의 분양가가 3억 2천만원~3억 6천만원 대였던 점을 감안하면 3배 이상 오른 가격이다.

분양 시장에서도 콤팩트시티에서 선보인 새 아파트들이 우수한 청약 성적을 거뒀다. 대표적인 곳이 과천시 갈현동과 문원동 일대 135만3천㎡에 조성 중인 과천지식정보타운이다. '과천 푸르지오 벨라르테', '과천 푸르지오 오르투스'등 올해 과천지식정보타운에서 선보인 모든 단지가 분양에 성공하며 흥행을 이끌었다.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는 "콤팩트시티로 개발되는 곳은 주거뿐 아니라 업무·상업·문화시설 등이 모두 복합적으로 갖춰진다는 이점이 있다"며 "생활 편의성이 높아 최근 분양을 마친 콤팩트시티 내 신규 분양 단지들의 청약 성적이 우수하다"고 말했다.

양평 다문지구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 투시도. [사진=반도건설]

반도건설은 오는 8일 '양평 다문지구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의 1순위 청약을 진행한다. 연면적 약19만4천㎡ 규모로 흑천을 끼고 공원과 단독주택(230세대), 공동주택(740세대), 준주거상업시설이 들어서는 청정계획도시로 조성되는 양평 용문역세권 도시개발사업인 다문지구에 들어서는 유일한 아파트다. 경의중앙선 용문역세권에 위치하며 하나로마트, 용문천년시장, 다문초, 용문중·고교, 도서관 등 생활인프라가 풍부하다. 지하 2층, 지상 최고 23층, 9개동, 전용면적 59~84㎡ 740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포스코건설은 내년 상반기 전북 전주 에코시티 16블록에 '에코시티 더샵 4차'를 공급할 예정이다. 전주 덕진구 송천동 일대 199만㎡ 부지에 1만3천100여 가구를 수용하도록 조성 중인 에코시티는 주거와 교통, 휴식, 교육, 자연 등이 조화를 이루는 주거특화 생태신도시로 조성 중이다. 단지는 최고 30층, 5개동, 전용 84~124㎡ 576가구로 조성된다.

서울지하철 7호선 공릉역 역세권에 450가구 규모의 아파트가 들어선다. 서울시의 '역세권 활성화사업' 시범단지로는 처음으로 종상향 심의를 통과하면서 사업이 이뤄지게 됐다. 역세권 활성화사업은 지하철 역세권을 주거·상업·공공 목적의 콤팩트시티로 건립하는 프로젝트다. 역세권 인근 토지를 맞춤형으로 고밀·복합개발해 직주근접 주거지로 조성한다. 지하 5층~지상 29층, 민간분양 378가구, 공공임대 72가구로 구성된다.

김서온 기자 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