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호정 "비겁한 민주당·해괴한 이낙연…'내로남불' 덫에 제 발로 들어가"


류호정 정의당 의원. [조성우 기자]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에 공천을 하기로 결정한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해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냈다.

류호정 의원은 30일 자신의 SNS에 "더불어민주당은 비겁하다. 서울과 부산의 보궐선거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단체장의 '성추행' 파문으로 사유가 발생한 곳"이라고 운을 뗐다.

류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의 당헌 제96조 제2항은 이런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아니한다'고 규정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낙연 대표는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게 책임 있는 공당의 도리'라고 말했다. 해괴한 말이다. 공천권은 권리다. 선거에 출마할 당원을 추천하는 정당의 권리"라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그 권리행사에 오류가 있는 경우 공천하지 않을 '의무'를 스스로 부여했다"라며 "'공당의 도리'는 공천할 권리의 행사가 아니라, 공천하지 않을 의무의 이행이 돼야 한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류 의원은 "문 대통령 당대표 시절 만들어진 규정이다. 추미애 장관은 대표 시절, 당시 자유한국당의 같은 행태를 '후안무치'라 비난한 바 있다"라며 "어째서 집권당은 두 전직 대표의 책임정치를 곡해하고 '내로남불'의 덫에 제 발로 들어가는 것이냐"라고 꼬집었다. "부끄러운 줄은 알아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의원총회에서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 있는 도리라는 생각에 이르렀다"라며 "오늘 오전 최고위원들의 동의를 얻어 후보 추천 길을 여는 당헌 개정 여부를 전당원 투표에 부쳐 결정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이낙연 대표 결정에 따라 민주당은 그간 뚜렷한 입장 표명을 하지 않았던 4월 보선 준비를 본격적으로 시작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당헌 개정을 위한 전 당원 투표는 이번 주말 동안 시행된다.

내년 서울·부산 보궐선거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오거돈 전 부산시장 등 민주당 소속 단체장들의 성추문 사건 등으로 시장 자리가 공석이 되면서 치러지는 선거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