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비겁하고 뻔뻔"…장제원, '서울·부산시장 공천' 민주당 직격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조성우 기자]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내년 4월 치뤄지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공천 방침을 밝힌 것을 두고, "참 비겁하고 뻔뻔하다"라고 일갈했다.

30일 장제원 의원은 "사고는 정치인들이 치고, 수습은 당원들에게 맡깁니다"라며 "폼은 정치인들이 잡고, 악역은 당원들 몫입니다"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장 의원은 "위성정당 때도 그랬고, 보궐선거 공천도 그렇습니다"라며 "듣도보도 못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비른미래당, 정의당 등과 야합하여 패스트트랙을 태워 통과시킬 땐 엄청난 정치개혁을 이룬 것처럼 온갖 폼을 잡지 않았습니까?"라고 따져물었다.

그는 "총선을 앞두고는 언제 그랬냐는 듯 돌변하여, 당원들의 손으로 나쁜 결정을 하게 만들며 위성정당을 창당했습니다"라며 "어쩜 이렇게 비겁할 수 있지요? 보궐선거 공천은 또 어떻습니까? 다른 사람도 아닙니다. 문재인 대통령께서 당대표일 때 입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조국 교수 등으로 꾸려진 혁신위원회는 문재인 표 착한정치 1호 개혁과제로 '보궐선거 원인을 제공했을 때는 후보를 내지 않겠다'는 것을 약속하며 당헌 당규에 명시하지 않았습니까?"라며 "이제, 또 돌변하여 '착한 정치'를 '거짓 정치'로 바꾸는 기만 행위를 당원들에게 해 달라고 합니다"라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이쯤되면, '국민배신 교사(敎唆)' 아닌가요?"라며 "징글징글하게 이중적이고, 표리부동한 분들과 정치를 하려니, 우리도 철갑면을 써야 하겠습니다"라고 비꼬아 비판했다.

끝으로 장 의원은 "만의 하나, 보궐선거에서 이토록 뻔뻔한 민주당에게 또 다시 진다면, 국민의힘은 존재할 이유가 사라질 겁니다"라며 "정신 똑바로 차려야 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의원총회에서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 있는 도리라는 생각에 이르렀다"라며 "오늘 오전 최고위원들의 동의를 얻어 후보 추천 길을 여는 당헌 개정 여부를 전당원 투표에 부쳐 결정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이낙연 대표 결정에 따라 민주당은 그간 뚜렷한 입장 표명을 하지 않았던 4월 보선 준비를 본격적으로 시작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당헌 개정을 위한 전 당원 투표는 이번 주말 동안 시행된다.

내년 서울·부산 보궐선거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오거돈 전 부산시장 등 민주당 소속 단체장들의 성추문 사건 등으로 시장 자리가 공석이 되면서 치러지는 선거다.

민주당 당헌 96조 2항에 따르면,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 선거를 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돼 있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