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식, '서울·부산시장 공천' 민주당 직격…"철판 정당"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 [김근식 교수 제공]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내년 4월 치뤄지는 서울,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공천 방침을 밝힌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해 "부끄러움도 없는 '철판 정당'"이라고 날을 세웠다.

29일 오후 김근식 교수는 자신의 SNS에 "말그대로 '철판정당'입니다. 자신들이 만든 당헌당규를 자신들 스스로 무시하고 위반합니다"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 교수는 "여야 앞다퉈서 기소만 되어도 당원권 정지로 공천제한 했던 게 최근입니다"라며 "부패비리 등으로 보궐선거 원인을 제공하면 공천하지 않겠다고 서로 혁신경쟁 했던 것도 최근입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민주당이 보궐선거의 원인제공 정당에 책임을 묻는다면서 스스로 가장 혁신적인 방안이라고 자랑했던 무공천 약속을 슬그머니 도둑 담너머가듯이 무시해버렸습니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공론화도 논쟁도 없이 슬쩍 묻고 지나가는 모양새입니다"라며 "내로남불, 조로남불, 추로남불에 익숙한 정당, 염치와 부끄러움조차 없는 그야말로 '철판정당'입니다"라고 덧붙였다.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는 이와 관련된 기사 링크와 함께 "쏘리, 그냥 해 본 소리였어요"라는 짤막한 글을 남기기도 했다.

앞서 이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의원총회에서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 있는 도리라는 생각에 이르렀다"라며 "오늘 오전 최고위원들의 동의를 얻어 후보 추천 길을 여는 당헌 개정 여부를 전당원 투표에 부쳐 결정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이낙연 대표 결정에 따라 민주당은 그간 뚜렷한 입장 표명을 하지 않았던 4월 보선 준비를 본격적으로 시작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당헌 개정을 위한 전 당원 투표는 이번 주말 동안 시행된다.

내년 서울·부산 보궐선거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오거돈 전 부산시장 등 민주당 소속 단체장들의 성추문 사건으로 시장 자리가 공석이 되면서 치러지는 선거다.

민주당 당헌 96조 2항에 따르면,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 선거를 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돼 있다.

야권에선 민주당을 향해 비판을 쏟아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그렇게 할 줄 알았다"며 "온갖 비양심은 다 저지른다. 천벌이 있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전북을 찾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자기네들 당헌당규 귀책 사유 있어 후보 내지 않겠다고 하지 않았었는가"라며 "그 약속을 파기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