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초엽·정소연 작가와 함께 ‘현실의 장애, SF적 상상력 통해 극복’ 솔루션 찾는다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 11월2일 ‘아티스트 토크3’ 유튜브 실시간 생중계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은 11월 2일 오후 4~6시 김초엽(왼쪽)·정소연 작가와 함께 ‘아티스트 토크3'를 온택트로 개최한다.

[아이뉴스24 민병무 기자]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이 11월 2일(월) 오후 4~6시 ‘아티스트 토크3-김초엽X정소연’을 온택트로 개최한다. 이번에 다룰 주제는 ‘현실의 장애, SF적 상상력을 통해 찾다’다. 장문원 유튜브를 통한 온라인 생중계 사전 신청은 장문원 누리집을 통해 가능하며 10월 30일(금) 오후 6시에 마감한다.

‘이:음 예술창작 아카데미’ 과정 중 하나로 열리는 이번 아티스트 토크에는 SF소설가이자 여성과 장애인 등 소수자의 관점을 주요하게 다뤄왔던 김초엽 작가(‘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저자)와 정소연 작가(한국과학소설작가연대 전 대표·‘옆집의 영희 씨’ 저자)가 나온다. 다수의 비영리단체 에디터로 활동하고 있는 김지승 작가(다수의 비영리단체 에디터·‘아무튼, 연필’ 저자)가 모더레이터로 함께 한다.

1부에서는 ‘우리에겐 더 많은 상상력이 필요하다’는 제목 아래 SF적 상상력이란 무엇인지, 현실의 장애와 사회적 편견을 넘어서는 문학적 시도는 유효한지 등을 이야기한다. 또 2부는 ‘코로나19, 뉴노멀의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라는 타이틀로 ‘팬데믹’에 수록된 두 작가의 작품과 함께 우리가 마주한 뉴노멀과 팬데믹에 대한 이야기를 진행한다.

이번 행사는 참여자의 장애 유형을 고려한 문자통역과 수어통역 등 배리어프리 서비스를 지원하며, 먼저 진행된 아티스트 토크 1회와 2회 영상은 11월 초 장문원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다.

‘이:음 예술창작 아카데미’는 온택트 중심으로 내년 1월까지 계속되며 ‘장애학’ ‘장애, 예술, 인문학’ ‘현대예술과 장애미학’ 강의 및 온라인 창작콘텐츠 등을 장문원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한다.

민병무 기자 min66@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