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운영위 靑 국정감사 내달 4일로 '연기'


서훈 안보실장 美 방문 후 코로나19 자가격리 이유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국회 운영위원회 청와대 비서실, 안보실 국정감사가 내달 4일로 연기된다. 당초 29일 열릴 예정이었으나 서훈 국가안보실장, 김종호 민정수석 등 핵심 참모진의 불참 때문이다.

더불어민주당 박성준 원내대변인과 국민의힘 김성원 원내수석은 29일 이같은 여야 원내 지도부 회동 결과를 밝혔다.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대통령비서실과 대통령경호처, 국가안보실에 대한 국정감사가 열린 가운데 국민의힘 의원들이 불참해 자리가 비어있다.

서훈 안보실장과 김종호 민정수석 등 청와대 수석, 비서관 등 7명은 전날 국감 불출석을 통보했다. 특히 서훈 실장의 경우 최근 미국 방문 후 방역당국 조치에 따른 자가격리 차원이라는 이유를 들었다.

이같은 상황에 대해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국감 보이콧을 유도하는 것 아니냐"고 반발하는 입장을 나타내기도 했으나 운영위원장을 겸한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원내대표, 여야 간사인 김영진 민주당 원내수석, 김성원 국민의힘 원내수석 등 협의로 내주 연기가 합의됐다.

한편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은 이날 국감이 열리는 운영위 전체회의실에서 대기 중 일정 연기 합의에 청와대로 복귀했다.

조석근 기자 mys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