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라노 조주현 슈만·모차르트·쳄린스키 가곡 선사…10월30일 독창회


부드럽고 매력적인 음색 앞세워 벨리니 오페라 아리아도 연주

소프라노 조주현이 10월 30일(금) 오후 8시 금호아트홀 연세에서 독창회를 연다.

[아이뉴스24 민병무 기자] 부드럽고 매력적인 음성의 소프라노 조주현이 10월 30일(금) 오후 8시 금호아트홀 연세에서 독창회를 연다.

조주현은 슈만의 ‘괴테의 빌헬름 마이스터에 의한 가곡집’, 모차르트의 모테트 ‘환호하라, 기뻐하라’, 쳄린스키의 ‘여섯개의 왈츠노래’의 가곡들과 벨리니 오페라 ‘청교도’에 흐르는 아리아 ‘당신의 상냥한 목소리’를 부른다.

피아니스트 정영하의 반주에 맞춰 깊이 있는 음악성과 풍부한 표현력을 뽐낼 것으로 기대된다.

조주현은 연세대학교 음악대학 성악과를 졸업한 후 독일로 건너가 쾰른 국립음대에서 리트 오라토리오과와 오페라과 전문연주자과정(Diplom)을 마쳤다. 이어 동 대학에서 콘서트과와 오페라과 석사 과정(Master of Music)을 졸업했다. 또한 이탈리아 로마 아카데미아에서 Diplom(1년 과정)을 수료하고, 마인츠 국립음대-요하네스 구텐베르크 마인츠 대학교에서 최고연주자과정(Konzertexamen)을 졸업하며 전문 연주자로서의 역량을 쌓았다.

2016년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에서 귀국 독창회를 성황리에 마쳤으며 소프라노 나경혜 제자음악회 KlangreichⅠ(금호아트홀 연세), 국립오페라단의 비발디 오페라 ‘오를란도 핀토 파쵸’ Ersilla 역 커버로 참여(LG아트센터), 숭실대학교 음악원(Conservatory) 교수 음악회(영산아트홀), 가온 앙상블(금호아트홀 연세), 한국슈베르트협회 제68회 정기연주회-삶과 음악(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 ‘흔들리는 풀꽃으로 서서’ 시인 한석산 시와 음악 가곡 연주회(한국가곡예술마을 나음아트홀)와 흐르는 시(SCC홀)를 통해 한국 창작가곡 연주에도 참여하면서 다방면에서 활발히 연주 활동을 하고 있다.

티켓은 전석 2만원이며, 인터파크·예스24 티켓 사이트에서 예매 가능하다.

민병무 기자 min66@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