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신2' 최고점 향해…풍금·한봄·최예진 등 절정의 무대


'트롯신이 떴다2-라스트 찬스' [SBS]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풍금, 한봄, 김태욱, 소유미, 손빈아, 최예진. 1라운드 한 번의 무대만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킨 막강 실력자들이다. 이들이 3라운드를 향해 모든 것을 쏟아낸다.

21일 방송되는 SBS '트롯신이 떴다2-라스트 찬스'('트롯신2') 7회에서는 한층 치열해진 2라운드가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트롯신들로부터 "트로트의 정석"이라고 극찬을 받았던 현실판 '미녀는 괴로워'의 주인공 풍금과 1라운드 최고점 중 한 명인 진주 지역 가수 한봄이 무대에 오른다. 독특한 사연, 매력 있는 음색, 노래를 향한 열정 등으로 주목받았던 두 사람이 이번에는 어떤 무대로 가창력을 뽐냈을지 궁금증을 더한다.

또한 트로트의 피를 물려받은 2세들의 도전도 눈길을 끈다. '꽃을 든 남자' 작곡가 김정호의 아들 김태욱과 트로트 가수 소명의 딸 소유미가 그 주인공. 아버지의 후광 없이 오로지 자신의 실력으로 2라운드까지 올라온 두 출연자 중에는 "아버지보다 낫다"는 트롯신의 칭찬을 들은 출연자도 있다고 해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이와 함께 감성 보이스의 주인공 손빈아, 국악 대상 수상 출신 최예진 등 죽음의 조를 연상시키는 실력자들이 줄줄이 등장한다. 하지만 이들 중에도 충격적인 탈락이 발생하는 가 하면, 첫 소절부터 모두가 "1등이다"고 예상하는 무대까지 반전들이 가득하다고 전해진다.

SBS '트롯신이 떴다2-라스트 찬스'는 21일 밤 9시에 방송된다.

한편, '트롯신2'는 무명가수들의 진정성 있는 무대, 트롯신들의 원포인트 레슨, 상상초월 반전의 결과 등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으며 수요일 밤 최강 예능으로 자리 잡고 있다.

정상호 기자 uma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