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배우 강철민을 아시나요?…양치승 관장의 20대 이야기


'TV는 사랑을 싣고' 양치승. [KBS 2TV]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영화 배우 ‘강철민’을 아시나요? ‘강철민’은 양치승의 배우 시절 예명으로, 그는 스무 살 무렵 당대 스타들의 등용문이었던 유명 연기학원을 수료하고, 다수의 영화, 드라마에 출연하며 연기자의 꿈을 키웠다고 한다.

21일 방송되는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국민 트레이너 양치승 관장이 의뢰인으로 출연해 영화 배우를 꿈꾸던 시절의 소중한 인연을 찾아 나선다.

이날 자신이 운영하고 있는 헬스 클럽에서 MC 김원희와 현주엽을 만난 양치승은 ‘강철민’으로 활동하던 당시 경제적으로 힘들 때 포장마차에서 술 한 잔 기울이며 기운을 북돋아 주고, 처음으로 영화에 출연할 수 있게 도와준 캐스팅 디렉터를 만나고 싶어한다.

스타 트레이너로 자리 잡을 수 있었던 것도 그가 방송계와 이어준 덕분인 것 같다는 양치승이 과연 20년 전 고마운 인연과 재회에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숨은그림찾기보다 어려운 드라마, 영화 속 신인 배우 ‘강철민’ 찾기도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그런 가운데 양치승이 출연한 한 유명 작품을 보던 김원희가 “속이 다 시원하다”, “이건 대표작이다”라 했다고 해 출연 분량이 많았던 그 작품이 무엇일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TV는 사랑을 싣고’ 제작진은 “양치승이 마치 스무 살 배우 지망생 시절로 돌아간 듯 평상시 방송 모습과는 달리 촬영 내내 진지한 모습을 보여 인상적이었다”는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하기도 해 양치승의 새로운 모습에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양치승의 숨겨진 영화 배우 시절 이야기와 지금의 그를 있게 한 소중한 인연은 21일(수)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되는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상호 기자 uma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