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엇, 모바일 'LoL' e스포츠화 시동


라이엇게임즈, '와일드 리프트가 낳은 대회' 22일 개시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라이엇게임즈가 신작 모바일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 와일드 리프트' 띄우기에 나선다.

라이엇게임즈는 '와일드 리프트'의 이벤트 대회 '와일드 리프트가 낳은 대회(이하 와낳대)'가 오는 22일부터 시작한다고 20일 발표했다.

[사진=라이엇게임즈]

'와낳대'는 리그 오브 레전드의 '자본주의가 낳은 대회(자낳대)'의 와일드 리프트 버전이다. '와일드 리프트'로 진행되는 첫 공식 대회로, 현 리그 오브 레전드 프로게이머 '플레임'과 전 프로게이머 '인간젤리', '소우릎', '울프'가 팀장이자 선수로서 등장한다.

이와에도 따효니, 소니쇼 등 모바일 게임 플레이 비중이 높은 유명 게임 전문 스트리머들도 나선다. 이들은 총 4팀으로 나눠 '와일드 리프트' 대결을 펼친다.

라이엇게임즈 관계자는 "와일드 리프트가 모바일 최적화를 위해 다각도에서 변화를 준 게임인 만큼, '와낳대'에서는 기존 '롤' 대회에서는 본 적 없는 새로운 메타와 챔피언 전략, 모바일에 맞는 새로운 형태의 피지컬 싸움 등 색다르게 연출되는 모습들의 등장 여부가 주요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우승 상금은 1천만원이며 라이엇게임즈 공식 트위치 채널, 아프리카TV 방송국, '와일드 리프트' 코리아 공식 유튜브에서 방송된다.

윤선훈 기자 kre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