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수도권 요양시설 16만명 19일부터 전수검사 시작"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 [뉴시스]

[아이뉴스24 한상연 기자] 오늘(19일)부터 수도권 지역 요양시설 관련 인원들에 대한 전수검사가 시작된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박 1차장은 "방역당국은 오늘부터 수도권 요양병원과 정신병원, 요양시설을 대상으로 종사자와 이용자에 대한 전수검사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대상 인원은 16만명에 달한다.

그는 "기저질환을 가진 고령층을 보호하고 있는 요양병원과 재활병원, 요양원 등에서 집단감염 사례가 보고되면서 감염에 취약한 분들의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또 최근 주요 집단감염 사례 중 가족 및 지인 등 소모임과 함께 방문판매, 콜센터, 요양시설 등 주요 고위험시설에서 소규모 감염이 지속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박 1차장은 "요양병원, 의료기관 등에서 확진환자가 발생할 경우 대규모 집단감염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고, 중증환자로 발전할 위험도 높다"며 "더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르신과 환자들을 보호하고 있는 병원과 요양시설에서는 종사자에 대한 관리, 증상발생시 진단검사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이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상연 기자 hhch1113@inews24.com





포토뉴스